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한구 “당헌·당규 위반 아니다” 김무성과 정면 충돌

최종수정 2016.03.17 09:12 기사입력 2016.03.17 09:12

댓글쓰기

이한구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장.

이한구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장.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16일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공관위 결정에 이의를 제기하자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이 즉각적으로 이에 반격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통해 "이재오 의원의 경우 당 정체성과 맞지 않는다는 이야기를 하지만 여러분 알다시피 우리당의 원내대표를 두 번이나 했다"고 언급했다.
이에 더해 "(이재오 의원은)우리 정권에서 장관을 지냈고 또 김대중, 노무현 정권 때 가장 앞장서서 싸웠던 대표적 인물"이라며 "우리 당에서 5번씩이나 공천을 해서 당선된 사람을 이제와서 정체성에 맞지 않는다고 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이재오(서울 은평구을)·주호영 의원(대구 수성구을)의 지역구를 포함한 7개 단수추천 지역과 2개 우선추천 지역의 의결을 보류하고 공관위에 재의를 요청한 바 있다.

김 대표는 “(최고위)의결을 보류한 이유는 첫째, 당헌·당규에 위배되는 사항이 있었고, 둘째는 국민공천제 취지에 반하는 전략공천이 있어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며 “현재로서는 현역 의원에게 경선에도 참여할 기회를 박탈한다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위원장은 김 대표 기자회견 직후 열린 브리핑에서 “(김 대표 회견) 내용 중 자칫 공관위가 당헌·당규를 위반하고 임의로 결정하는 듯 말한 부분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그 결정은 사무총장·부총장이 모두 참여한 가운데 만장일치로 결정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는 김무성계인 황진하 사무총장과 홍문표 사무부총장도 공관위 발표 모두 내용에 동의했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그러면서 이 위원장은 “(공관위 결정에 대한) 보류는 최고위원회의 역할이기 때문에 그것은 내일 논의되는 것으로 안다. 그것은 최고위원회의에서 하면 될 일”이라고 덧붙였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