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해진 "컷오프 발표 후 유승민이 '위로의 전화'"

최종수정 2016.03.17 06:42 기사입력 2016.03.16 10:31

댓글쓰기

조해진 "컷오프 발표 후 유승민이 '위로의 전화'"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20대 총선 공천 심사에서 컷오프(공천배제)된 조해진 새누리당 의원은 "유승민 의원이 위로의 전화를 해왔다"고 16일 밝혔다.

친유(친유승민)계로 분류되는 조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당의 컷오프 결정과 관련된 자신의 심정을 밝힌 뒤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조 의원은 "구체적인 (통화) 내용은 말씀드리기가 그렇고 위로의 말씀을 하셨다"며 "직접 전화해 오셔서 힘내라고 위로의 말씀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조 의원은 무소속 출마 여부와 관련해 "당원과 지역 주민들의 뜻을 들어봐야 판단할 수 있는 것"이라고 신중한 자세를 보였다.

다만 친유계 의원들과의 연대에 대해선 "잘못된 정당문화와 잘못된 공천, 기능이 마비된 의회를 바로잡고, 국정운영과 나라를 바로 세워서 국민에게 희망 드리는 일, 그런 데에 뜻을 같이 하는 분들과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당의 컷오프 결정을 "역대 최악의 밀실공천, 보복공천, 집단학살 공천, 정당민주주의를 압살하는 공천"이라며 "어느 누구도 납득하지 못하는 이유, 옳지 않은 이유, 떳떳하지 못한 이유, 공개적으로 국민에게 드러낼 수 없는 이유로 낙천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당에 공천 재심 요구를 할 것인지 묻자 그는 "우리 당의 상황이 재심이라는 절차가 작동할 수 있는 당의 상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신청 자체가 무의미하다"고 밝혔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