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재경 동구청장 후보 “아동학대 사회가 나서야”

최종수정 2016.03.13 15:24 기사입력 2016.03.13 15: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강]

국민의당 안재경 광주광역시 동구청장 예비후보

국민의당 안재경 광주광역시 동구청장 예비후보


국민의당 ‘인재영입 1호’ 안재경 광주광역시 동구청장 예비후보가 평택 계모 학대 사망사건과 관련 “사회적 관심과 제도적 보완장치가 무엇보다 절실하다”고 13일 밝혔다.

안 예비후보는 “계모의 학대로 실종됐다던 7살 아동 신원영 군이 결국 싸늘한 시신으로 발견됐다”며 “자녀 폭행은 아무리 자식이라고 해도 어떤 이유에서든 정당화될 수 없다”고 울분을 토했다.

이어 안 후보는 “아동학대 문제는 사회 전체가 나서서 지금보다 더 예민하고 날카로운 시각으로 감시해야 한다”며 “아동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예방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국민의당 ‘인재영입 1호’ 안재경 동구청장 후보는 “동구는 마을이 나서서 우리 아이들을 지키고 키우겠다”며 “안전마을 만들기를 우선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안전마을 만들기란 범죄예방환경설계(CPTED)에 따라 지역별 특징을 고려해 ▲물리적 환경 개선을 통한 범죄 예방 ▲기존 안전 정책 사업에 대한 수정·보완 ▲지역주민 참여를 통한 지역사회 안전망 강화 ▲지역 사회 공동체 의식 개선을 실시하는 사업이다.

안재경 후보는 도심 공동화 현상으로 공·폐가가 많은 동구의 경우 각 주요지역에 범죄예방환경설계를 적용한 마을 거점 공간을 조성할 예정이다.

또 지역사회 안전네트워크를 정밀화해 주민 활동지원을 통한 자연적 감시가 강화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안재경 후보는 “이번 사건을 일시적인 공분과 애도의 대상으로만 삼지 말고 아동보호와 관련된 법과 제도를 점검해 실질적인 개선책을 마련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선강 기자 skpark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