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병헌, 컷오프 재심 신청…"불공정·무원칙 공천탄압"

최종수정 2016.03.13 11:26 기사입력 2016.03.13 11:26

댓글쓰기

전병헌 더불어민주당 의원

전병헌 더불어민주당 의원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전병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당의 컷오프(공천배제) 결정에 불복해 재심을 신청했다.

전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를 직접 방문해 재심 신청서를 제출했다. 당사 앞에는 전 의원의 지역구(서울 동작갑) 당원과 지지자들이 플래카드와 피켓을 들고 컷오프 철회를 요구하기도 했다.

이후 전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의 공천배제는 상식에서 한참 벗어난 상식밖의 일이며, 공관위 심사의 공정성을 추락시킨 '불공정 심사'의 종결판"이라며 "불공정하고 무원칙한 공천탄압을 재심위가 바로잡아 줄 것에 마지막 기대를 건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컷오프 결정을 "연좌제 적용으로 인해 위헌적 요소가 있을 뿐 아니라, 당헌·당규상에 규정된 공천심사 규정을 위배한 권한 남용의 공천"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공관위가 지난 4일 면접을 진행한 이후 도덕성 심사 기준에 '인척·보좌진 연좌제 룰'을 추가한 점을 문제삼았다. 전 의원의 보좌진의 비리 전력과 관련해 면접 당시에는 문제가 제기되지 않았고, 소명의 기회조차 얻지 못했다는 설명이다.

전 의원은 "추가한 기준마저도 위헌 소지가 있는 연좌제로 자기책임의 원칙을 무너뜨렸으며, 그조차도 특정인에게만 불공정하게 적용해 형평성의 원칙을 심각하게 위배했다"고 말했다.
그는 "당헌·당규상 공천기준인 정체성, 기여도, 의정활동능력, 도덕성, 당선가능성 가운데 어느 한 가지도 부족하지 않다고 자부한다"며 "이는 동작구민과 언론인들께서 더 잘 알고 계시리라 믿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