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더민주 전병헌 “검찰 수사로 도덕성 검증… 공천탈락 승복 못해”

최종수정 2016.03.11 16:57 기사입력 2016.03.11 16:57

댓글쓰기

더민주 전병헌 “검찰 수사로 도덕성 검증… 공천탈락 승복 못해”

[아시아경제 조아라 인턴기자] 더불어민주당 공천에서 배제된 전병헌 의원이 “이해할 수 없다”며 재심 신청을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11일 전 의원은 공식입장을 통해 “충격적이고 황당하다”며 “지역 여론이 누구보다 좋은 상황이었고 당 여론조사에서도 최상위 순위로 하위 50% 정밀 심사 대상에 포함되지도 않은 것으로 알고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 의원은 “공관위 면접 때도 어떤 문제 제기도 없었고 분위기도 좋았다”며 “동작갑은 새누리당이 내리 5선을 한 지역이다. 천신만고 노력 끝에 연속 3선을 할 정도로 밭을 단단하게 일궈 경쟁 상대가 없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보좌관의 비리 전력이 발목을 잡은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보좌관 문제는 법원 판결에 나온 것처럼 사적 유용이 아닌 전액 선거자금으로 사용된 것이 증명돼 ‘비리’가 아닌 ‘표적 정치탄압’으로 드러났다. 저와도 아무런 관련이 없는 것으로 입증됐다”고 말했다.

전 의원은 “당시 야당 원내대표로서 검찰의 혹독한 수사와 조사를 받아 누구보다도 도덕성에서 객관적 검증을 받은 것인데 이것이 어떻게 결격사유가 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검찰의 정치탄압을 악용해 오히려 당에서 공천탄압을 하고 있다. 승복할 수 없고, 재심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조아라 인턴기자 joa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