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병헌·오영식, 왜 '컷오프'됐나

최종수정 2016.03.11 13:20 기사입력 2016.03.11 13:20

댓글쓰기

전병헌·오영식, 왜 '컷오프'됐나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1일 전병헌 의원(서울 동작구갑)과 오영식 의원(서울 강북구갑) 등 현역 2명을 공천에서 탈락시켰다. 전 의원은 '측근비리', 오 의원은 '경쟁력 부족'이 각각 탈락의 핵심 이유로 꼽힌다.

김성수 더민주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추가 컷오프(공천 탈락) 명단을 공개했다.
먼저 전 의원은 측근비리가 문제 됐다. 김 대변인은 "(전 의원의 공천탈락은) 측근비리 라는 게 가장 큰 이유였다"며 "보좌관·비서관들이 실형 선고를 받은 것이 가장 큰 이유라고 공천관리위원회에서 설명했다"고 했다.

오 의원은 지역 내 경쟁력이 낮아 공천에서 탈락됐다. 김 대변인은 "(오 의원은) 기본적으로 경쟁력이 낮은 것으로 평가됐는데 그게 가장 큰 이유"라고 귀띔했다.

김 대변인은 "그 지역이 야당 우세 지역임에도 불구하고 지역 상황이 안 좋은 걸로 조직 진단 결과 나온 모양"이라며 "실제로 지난 지방선거에서도 굉장히 안 좋은 결과 냈고, 그런 것을 종합적으로 검토했단 설명이 있었다"고 부연했다.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는 두 의원 모두에 대한 가부투표를 실시했다. 김 대변인은 "가부투표를 했다"며 "다각적·심층적으로 논의한 결과 의견이 일치가 안 될 경우 가부 투표에 부쳤고, 그 결과를 갖고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최종 추인하는 절차 밟았다는 게 공관위의 설명"이라고 전했다.

공관위는 또한 공천탈락자 선정과정에서 ▲윤리위원회 징계여부 ▲범죄 유무 ▲도덕적·윤리적 문제 ▲사회적 물의 등 4가지 기준을 적용했다.

김 대변인은 "공관위에서 그동안 탈락자들에 대한 평가 기준을 설명했다"며 "첫번째는 당 윤리위에서 징계를 받았는지 여부이고, 두번째는 범죄사실, 예를 들면 무면허, 음주운전, 사기, 배임, 횡령 등의 반복적 발생 여부"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세번째는 친인척 및 측근 비리 등 법적으론 문제 있는 것으로 드러났지만 도덕적 윤리적가 문제 있다고 보는 경우, 예를 들면 보좌관의 비리 등"이라며 "네번째는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경우"라고 설명했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