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순진 합참의장, 상륙훈련 현장서 "북한 도발의지 분쇄"

최종수정 2016.03.13 04:43 기사입력 2016.03.13 04:43

댓글쓰기

이 의장과 스캐퍼로티 사령관은 미국 강습상륙함인 본험리처드함과 우리 해군의대형수송함인 독도함을 차례로 순시하고 장병을 격려했다. <사진제공=합동참모본부>

이 의장과 스캐퍼로티 사령관은 미국 강습상륙함인 본험리처드함과 우리 해군의대형수송함인 독도함을 차례로 순시하고 장병을 격려했다. <사진제공=합동참모본부>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이순진 합참의장과 커티스 스캐퍼로티 한미연합사령관이 포항 독석리 일대에서 2016년 독수리연습(FE)의 일환으로 진행 중인 한미 해군ㆍ해병대 연합 상륙훈련 현장을 방문해 훈련 상황을 점검하고 한미 장병을격려했다.

13일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이 의장은 훈련을 참관한 자리에서 "대규모 병력과 장비가 참가한 상륙작전이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일사불란하게 진행되는 과정을 보면서 한미동맹의 공고함과 연합전력의 위용을 실감할 수 있었다"면서 "이번 연합훈련은 굳건한 한미동맹을 과시하고 강력한 연합전력의 능력을 보여줌으로써 적의 도발의지를 분쇄할 수 있는 아주중요한 훈련"이라고 말했다.

이 의장과 스캐퍼로티 사령관은 미국 강습상륙함인 본험리처드함과 우리 해군의대형수송함인 독도함을 차례로 순시하고 장병을 격려했다.

이날 훈련은 북한이 최근 선제 핵타격을 운운하고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도발 위협 수위를 높이는 가운데 이뤄졌다.

특히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는 이날 성명에서 "우리 군대는 적들의 '평양진격'을노린 반공화국 상륙훈련에는 서울을 비롯한 남조선 전지역 해방작전으로, '족집게식타격' 전술에는 우리 식의 전격적인 초정밀기습타격으로 대응할 것"이라면서 "지금 이 시각부터 전선 동부, 중부, 서부에 위치한 1차련합타격부대들은 '쌍룡' 훈련에 투입된 적집단들에 대한 선제적인 보복타격작전 수행에로 이행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합참은 "합참의장과 연합사령관이 한미 연합훈련 현장을 함께 방문한 것은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는 강력한 한미 연합전력의 대비태세와 능력을 함께 점검하고, 북한의 도발억제를 위한 한미동맹의 굳건한 의지를 천명했다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