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총선서 어르신 표심 공략…노인복지청 등 노인공약 발표

최종수정 2016.03.11 10:14 기사입력 2016.03.11 10: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새누리당이 4.13총선 공약으로 노년층 일자리는 물론 건강과 주거문제 등 노인정책을 전담할 노인복지청 신설을 내놓았다.

김정훈 새누리당 정책위의장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노인정책을 전담하는 노인복지청을 신설해 노인복지정책을 일원화할 것"이라며 "다양한 어른신들의 복지욕구를 충족시켜 복지전달 체계를 한층 강화해 맞춤형 노인정책의 효율성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새누리당은 또 노인복지기관의 기능 확대를 약속했다. 전국 16개 시도에 각 2개의 노인복지센터인 '시니어 행복센터'를 16개 개설해 노인들에게 여가활동과 식사제공은 물론 취업지원과 건강관리도 돕는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노인교육지원법 제정해 노인교육단체나 노인대학의 설립과 운영을 보조하는 등 노인 맞춤형 교육도 지원하기로 했다.

고령층의 의료비 부담도 대폭 줄여주기로 했다. 현재 노인진료비는 1만5000원 이상이면 본인이 30%를 부담해야 한다. 새누리당은 본인부담액 기준을 2만원으로 올려 진료비 부담을 덜어준다는 계획이다.
노인인구 증가로 급증하고 있는 치매도 국가가 책임진다는 약속도 내놨다. 치매상담센터를 구축해 경증치매환자나 인지저하자 등 치매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증상을 점검해 치매가 악화될 경우 병원과 연결하기로 했다.

또 치매환자에게 위치시스템이 내장된 웨어러블 단말기인 '안심팔찌'를 제공, 치매 환자의 위치를 보호자들에게 확인하도록 했다. 치매 안심존을 설정해 치매 노인이 지정된 장소에서 벗어나면 보호자에게 알려주는 서비스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치매를 비롯한 노인질환을 근본적으로 예방할 수 있는 대책도 약속했다. 우선 생활체육시설이 취약한 지역에서 '건강 100세 운동교실'을 열어주기로 했다. 경로당에 주2회 60분 이상 운동강사를 파견해 노인들의 신체활동을 늘리는 프로그램이다. 여기에 참가하는 노인들에게 '건강마일리지'를 부여해 상품을 지급하는 등 운동촉진을 위한 인센티브도 준다는 계획이다.

독거노인들에 대한 지원책도 강화한다. 저소득층 독거노인의 주거안정을 위해 연간 80호의 공공실버주택을 공급키로 했다.

노년층 일자리를 제도적으로 보장하는 노인일자리지원법도 제정키로 했다. 현재 국가 지원 노인일자리는 38만7000개에 불과하지만, 법 제정으로 재능나눔형 일자리 등 연간 10만개의 노인일자리를 만들어 4년 후 78만7000개의 노인일자리를 만든다는 공약이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