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농식품 유통구조 개선…유통비 8700억 절감한다

최종수정 2016.03.03 11:02 기사입력 2016.03.03 11:02

댓글쓰기

유통단계 효율화·관측·수급대책 마련
관련 기관별 협업과제 제시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산지와 도소매 등 농식품 유통단계별 효율을 높이고 물류혁신을 통해 올해 농식품 유통비용을 8700억원 절감하겠다고 3일 밝혔다.
이날 농식품부는 전북 완주 용진농협 회의실에서 관련 단체와 생산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동필 농식품부 장관 주재로 '유통구조 개선 및 수급안정 업무계획 보고회'를 갖고 이 같이 밝혔다.

채소와 과일은 유통 계열화와 직거래 등 새로운 유통경로를 활성화해 유통비용 6400억원을, 축산물은 도축-가공-판매 일관체계에 의한 판매 비중을 확대해 유통비용 2300억원을 절감할 계획이다.

양곡은 쌀 유통 효율화를 위해 미곡종합처리장(RPC) 취급량을 47%까지 확대하고 밭 식량작물 공동경영체 6개소를 육성한다. 사료는 공장 직속과 OEM 사료 활성화로 사료 유통단계를 줄이고 거점별 공동 물류시스템을 통해 물류비용 절감을 추진한다.
아울러 이날 보고회에는 농촌진흥청(농진청), 산림청,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협중앙회, 축산물품질평가원(축평원),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 등 6개 기관이 참여했다.

이들은 고유기능에 따라 역할을 분담하고, 협업과제 발굴과 일하는 방식 개선을 통해 '유통비용 8700억원 절감, 채소류 가격변동률 14.3% 달성'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농식품부는 컨트롤 타워로 중복 지원이나 정책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공동목표 달성에 각 기관의 역량을 결집시킨다. 이를 위해 기관별 성과지표를 분기별로 점검하고, 최종 성과가 미진할 경우 기관의 기능과 업무도 조정을 추진한다.

농진청은 기술 지도와 수급안정 연구개발(R&D), 관측정보 현장 확산을 책임지며, 산림청은 임산물 유통구조 개선·수급안정을 총괄한다.

aT는 도매시장 평가와 사이버거래, 수매비축, 수입쌀 관리를, 농협중앙회는 산지 조직화 지원, 물류인프라 확충, 홈쇼핑 활성화, 패커 육성, 계약재배 지원을 담당한다. KREI는 관측 정확도 제고와 정보 전달 확대를 추진한다.

이 장관은 "생산자는 제 값 받고, 소비자는 더 싸게 사는 유통생태계를 국민이 체감하기 위해 각 기관들이 일사분란하게 움직이는 협업이 중요하다"며 "씨줄과 날줄이 촘촘히 모여 하나의 옷감이 만들어지듯 각자의 역할에 충실해야 국민이 공감하는 성과로 이어진다"고 강조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