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주도(酒道)가 뭐예요?” 대학생 68%, 입학전 이미 술경험

최종수정 2016.03.02 11:11 기사입력 2016.03.02 11:11

댓글쓰기

디아지오코리아 전국 대학생 설문조사
절반 이상, 술에 대한 교육 받아 본 적 없어

“주도(酒道)가 뭐예요?” 대학생 68%, 입학전 이미 술경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대학생 10명중 7명이 2016년 캠퍼스 음주문화에 대해 큰 문제라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디아지오코리아가 지난달 17일부터 6일간 전국 대학생 1257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전체 응답자의 68.3%(848명)가 ‘본인을 포함, 현재 대학생들의 음주 방식에 문제가 있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캠퍼스 음주문화 세태를 비판적으로 바라보는 응답자의 남녀비율은 각각 51%, 49%였다.
반면, 현재 대학생 음주 방식에 대해 “문제가 없다”고 답한 응답자(394명)의 경우, 남학생(57%)이 여학생(43%)보다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대학생들의 ‘첫 술’은 대학 문턱을 넘기도 전에 시작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40%(504명)만이 합법적으로 음주가 가능한 ‘대학 입학 후’에 처음으로 술을 접했다.

고등학생때 처음으로 술을 접했다는 응답자는 총 532명(43%)으로 가장 많았고, 초·중학교 재학중에 첫 술을 마셨다는 이는 총 194명(16%)에 달했다. 이는 2016년 기준 대학생의 절반 이상(59%)이 청소년 시기 음주를 시작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초·중학교때 음주를 시작했다고 답한 응답자의 61%(119명)는 남학생으로 나타났다.
특히, ‘주도(酒道·음주방법)’에 대한 별다른 교육없이 스스로 음주를 시작한 대학생이 과반수 이상(54%·668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생들이 이미 대학 입학 전, 올바른 음주방법에 대해 생각할 겨를도 없이 술에 노출됐다는 뜻이다.

디아지오코리아는 ‘주도에 대한 교육을 받은 적이 없다’고 답한 응답자의 54%(363명)가 여학생이라고 밝혔다. 남학생의 경우, ‘음주방법에 대해 배운 적이 있냐’는 질문에 “그렇다(46%·563명)”라고 답한 응답자의 61%(344명)를 차지해 여학생보다 주도를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주도에 대한 교육은 대부분 가정(79%)에서 이뤄졌다.

‘언제 주도에 대한 교육을 받았냐’는 질문에 대해선 ‘수능 후, 대학 입학 전(40%·224명)’이란 답변이 가장 많았고, ‘대학 입학 후(25%·139명)’와 ‘고등학교 재학중(24%·137명)’이 그 뒤를 이었다.

디아지오코리아는 “설문조사에 임한 대학생 10명중 7명이 현 캠퍼스 음주문화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내비치는 상황”이라며 “전체 응답자의 88%(1072명)가 ‘술에 대한 교육이 합법적 음주가능 나이가 되기 전에 필요하다’고 답한 것은 그들 스스로 (캠퍼스 음주문화) 개선을 원한다는 의미이자 청소년시기의 책임음주 교육이 보다 적극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글로벌 프리미엄 주류기업인 디아지오코리아가 올해로 8년째 대학생 홍보대사와 함께 진행하고 있는 ‘쿨드링커 캠페인’의 일환으로 실시됐다. 쿨드링커 캠페인은 캠퍼스 내 책임음주 문화 정착을 위해 디아지지오코리아가 주류업계 최초로 시작한 사회공헌 활동이다.

현재 디아지오코리아는 올해 초, 선정한 제7기 쿨드링커 캠페인 홍보대사 50명과 함께 강연 및 워크샵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디아지오코리아는 ▲여러 번에 나눠 마시기 ▲주위 사람에게 술잔을 돌리지 않기 ▲물 자주 마시기 ▲2,3차 강요하지 않기 ▲술자리 마칠 시간 정해두기 등 누구나 쉽게 따라할 수 있는 5계명을 기획, ‘책임음주 실천사항’으로써 널리 알리고 있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