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원순, '귀향' 확실히 밀어준다…서울애니센터서 공공 상영

최종수정 2016.02.28 11:15 기사입력 2016.02.28 11:15

댓글쓰기

"아픈 역사 되돌아보고 배우는 계기 마련"...종료 후에도 공공상영회 프로그램 통해 관람 기회 제공 예정

귀향 손익분기점 돌파 주역 강하나 서미지 / 사진= 귀향 배급사 와우픽쳐스

귀향 손익분기점 돌파 주역 강하나 서미지 / 사진= 귀향 배급사 와우픽쳐스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서울시는 일제강점기 일본군 위안부로 끌려간 20만 소녀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귀향'(감독 조정래)을 남산 서울애니센터에서 상영한다고 28일 밝혔다.

또 영화 상영 기간이 종료된 후에도 도서관, 구민회관 등에서 열리는 서울시의 '독립영화 공공상영회' 프로그램을 통해 극장에서 보지 못했거나 다시 보고 싶은 시민들에게 관람기회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영화를 통해 결코 잊어서는 안 될 아픈 역사를 되돌아보고 배우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이와 같은 특별상영과 공공상영을 기획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한편 박원순 시장은 지난 15일 이 영화의 특별시사회에 참석해 영화를 관람한 후 SNS를 통해 지원을 약속했었다. 박 시장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가 없다'는 단재 신채호 선생의 말을 인용하며 "영화 '귀향'이 만들어지고 그것을 보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우리에겐 미래가 있다"는 소감을 밝힌 바 있다.

특별상영은 서울애니센터 내 애니시네마(총 179석 규모)에서 오전 10시40분을 시작으로 총 4회(?1회 10:40 ?2회 13:00 ?3회 15:20 ?4회 17:40) 진행되며, 입장료는 성인 8,000원, 청소년 7,000원, 일반단체(20인 이상) 및 장애인 6,000원이다.(15세 이상 관람가)
자세한 정보 및 예매안내는 서울애니센터 홈페이지(http://www.ani.seoul.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이 영화는 조정래 감독이 위안부 피해자인 강일출 할머니의 그림 '태워지는 처녀들'을 모티브로 해 제작됐다. 피해자 할머니들의 증언을 토대로 영화화한 작품으로, 제작에 착수한 지 14년 만에 완성됐다. 스토리펀딩으로 7만5000명이 넘는 국민이 순제작비의 50% 이상을 후원했고, 배우와 제작진들은 재능기부로 촬영에 동참해 힘을 보탰다.

김용복 서울시 창조경제기획관은 “귀향 같이 작품성과 의미가 있는 다양한 독립영화의 저변 확대를 위해 독립영화 배급망을 더욱 확대해 보다 많은 시민들에게 문화적 혜택을 제공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을 지속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