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북부청사 별관 '스마트오피스'로 꾸민다

최종수정 2016.02.25 08:09 기사입력 2016.02.25 08:09

댓글쓰기

경기도청

경기도청


[아시아경제(의정부)=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증축 예정인 의정부 경기북부청사 별관을 '스마트오피스'로 건립한다.

경기도는 지난 23일 남경필 경기지사 주재로 '스마트 오피스 구상반 혁신청사 건립 제안' 보고회를 갖고 내년 8월 완공되는 북부청사 별관을 수원 광교신도시에 짓는 경기신청사의 스마트오피스 테스트베드(test bedㆍ시험대)로 활용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스마트오피스는 기존 사무공간과 달리 칸막이를 제거한 개방형 공간을 통해 부서 간 소통과 협업을 강화하고, 클라우드 시스템 등 첨단 ICT(정보통신기술)를 도입해 공간의 제약 없이 근무하는 최적화된 환경의 사무공간이다.

도는 신청사 스마트오피스 적용을 위해 지난해 말 스마트워크 전문가인 김홍진 전 KT사장을 반장으로 유관기관, 담당 공무원들이 참여하는 '스마트오피스 구상반'꾸리고, 경기도형 맞춤 스마트오피스 정책 방향과 공간 활용 방안을 모색해왔다.

또 스마트오피스에 걸맞은 공간배치와 일하는 방식 개선을 위해 '문화제도 개선 TF'를 지난 18일 구성했다. 도는 3월에 직원과 도의원, 도민 등으로 구성된 '고객위원회'를 꾸려 사용자 의견도 수렴한다.
도는 스마트오피스 구상반, 문화제도 개선 TF, 고객위원회를 통해 도출된 스마트오피스 구상안을 북부청사 별관 설계에 먼저 반영해 광교 신청사 스마트오피스 테스트 베드로 활용하기로 했다.

북부청사 별관은 의정부 북부청사 옆에 지상 5층, 연면적 5470㎡ 규모로 지어진다. 올해 6월 실시설계에 들어가 내년 8월 완공목표다.

윤성진 신청사건립단장은 "도 신청사와 북부청사 별관 증축공사는 설계단계에서부터 스마트오피스 개념을 반영해 최대한 공간을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며 "절감 공간은 사무지원 공간, 휴게ㆍ복지 공간으로 돌려주고 사회적기업, 스타트업(첨단벤처) 등 도민 일자리 창출 공간으로 활용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