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사우디 석유장관 "감산 합의 힘들 것"

최종수정 2018.02.09 10:32 기사입력 2016.02.24 05: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세계 최대 원유 수출국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석유장관이 감산은 힘들다는 입장을 밝혔다.

2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미국 휴스턴에서 열리는 'IHS CERA 위크 글로벌 에너지 콘퍼런스'에 참가한 알리 알-나이미 사우디 장관은 저유가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감산에 협력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음 달에 산유국들이 모여 생산량 동결을 위한 회의를 하지만 생산량을 줄이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장관은 산유국의 원유 생산 동결은 가능해도 생산량을 줄이는 것은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날 같은 행사에서 석유수출국기구(OPEC) 압둘라 알바드리 사무총장이 4개국 간 이뤄진 산유국 동결 제안을 환영하며 "추가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말한 것과는 차이가 있다.

앞서 지난주에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카타르, 베네수엘라는 산유량을 지난달 수준에서 동결하기로 하고 이를 다음달 1일 산유국 회의에서 다루기로 했다.
하지만, OPEC 맹주인 사우디아라비아가 감산은 어려울 것이라고 밝힘에 따라 회의에서는 사상 최대였던 지난달 생산량을 동결하는 이상의 합의가 나오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알-나이미 장관은 감산이 어려운 이유로 "감산에 합의하더라도 많은 나라가 지키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라면서 "이런 상황에서 감산을 위해 시간을 낭비할 생각이없다"고 선언했다.

그는 또 산유국의 단결이 더 요구되고 있지만, 공감대가 부족하다면서 (가격 하락을 방치해 온) 지금까지의 OPEC 정책이 지속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산유국 간 동결 합의가 이뤄지면 "현재의 공급과잉이 서서히 줄어들 것"이라고 의미 부여하면서도 "(공급과잉이 해소되는데) 시간은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사우디가 미국의 셰일 원유생산업체들과 전쟁을 하고 있다는 주장에는 "공급과 수요가 가장 효율적인 길을 찾도록 시장에 맡겨두는 것일 뿐"이라고 항변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