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車 개소세 환급]현대기아차, 車업체 중 가장 먼저 개소세 환급 개시…최대 210여만원

최종수정 2016.02.23 13:01 기사입력 2016.02.23 07:1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현대기아차가 자동차 업체로는 가장 먼저 개별소비세 환급을 개시했다. 이에 따라 지난 1월 현대기아차를 구매한 고객은 내달 중순까지 20여만~210여만원을 환급받게 된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는 지난 22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개소세 환급에 따른 차액을 고객에게 지급하기로 했다.
이는 정부가 지난해 12월 말로 종료된 개소세 인하를 오는 6월까지 연장하기로 발표한 데 따른 것이다. 지난 1월부터 2월 2일까지 차량을 출고(과세)한 경우 개소세(교육세, 부가세 포함) 세액 차이가 발생해 완성차 업체는 해당 고객에 환급해야 한다.

개소세 환급 대상은 지난 1월~2월2일 출고한 소비자 중 과세 출고한 소비자(매매계약서상 계약자)다. 차량 계약자의 경우 대금 결제자가 다르더라도 계약자에게 환급을 진행한다. 법인은 법인대표계좌로 환급한다. 공동명의의 경우 위임장을 가진 1인에게 지급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리스 출고 고객의 경우 해당 리스사에 환급된다. 반면, 해당 기간 출고 차량 가운데 면세 출고, EQ 900 출고 고객 중 사전계약 혜택(개별소비세 인상 전 가격 보장)을 적용해 출고한 경우 개소세 환급에서 제외된다.

환급은 차량 출고 거점에서 고객에게 안내한 후 개소세 차액분을 계좌에 송금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주요 차종별 환급액은 아반떼 1.6 스마트 33만원, 쏘나타 2.0 스마트 47만원, 쏘나타 하이브리드 2.0 모던 48만5000원, 그랜저 2.4 모던 55만원, 제네시스 G380 프레스티지 111만원, 투싼 2.0 모던 49만원, 싼타페 2.0 프리미엄 55만원 등이다. EQ900은 사전 계약을 제외한 해당 기간 본계약에 한해 216만원 환급된다.

현대기아차가 발 빠르게 개소세 환급에 나서자 르노삼성, 쌍용차, 한국GM 등도 이달 말 또는 내달 초에 비슷한 방식으로 20여만~100여만원 수준의 개소세 환급을 할 방침이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