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기아차, 1월 멕시코서 첫 월간 판매 5000대 돌파…동반 10위권 진입

최종수정 2016.02.09 10:08 기사입력 2016.02.09 10: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현대기아차가 멕시코 시장 진출 이후 처음으로 5000대 판매를 돌파하며 동반 10위권에 진입했다.

9일 멕시코 자동차산업협회(AMIA)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1월 멕시코 시장에서 총 5572대를 판매했다. 기아차가 3110대, 현대차는 2462대였다.
현지 판매순위는 기아차가 9위, 현대차는 10위를 차지했다. 특히, 멕시코 진출 첫 달인 지난해 7월 단숨에 11위에 올랐던 기아차는 이번에 순위를 두 계단이나 끌어올렸다.

양사의 1월 시장점유율은 4.7%를 기록했다. 현대차만 멕시코에 진출했던 2014년 5월부터 2015년 6월 사이 1∼2% 수준이었던 시장점유율은 기아차가 가세하면서 3%대를 기록했고 이번에 4%를 넘어섰다.

현대차를 앞지르며 판매대수와 순위, 점유율에서 트리플 신기록을 달성한 기아차의 실적은 레저용차량(RV)이 이끌었다.
지난해에 월간 1000대 정도 판매됐던 스포티지는 1월에 약 1500대로 늘었고 400여대 수준이던 쏘렌토도 650대로 증가하는 등 RV 판매가 급증했다.

준중형차 K3의 판매도 지난해 400대에서 올해는 500대 수준으로 증가했다. 여기에 프라이드와 신형 K5가 올해부터 멕시코 시장에 투입되면서 승용차 판매도 두 배 수준으로 확대됐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