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정성 예비후보,“남북경협의 상징인 개성공단은 반드시 지켜내야 "

최종수정 2016.02.11 14:31 기사입력 2016.02.11 14:31

댓글쓰기

서정성 광주시 남구 국회의원 예비후보

서정성 광주시 남구 국회의원 예비후보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어떠한 상황에서도 남과 북의 경제교류와 협력의 상징인 개성공단은 지켜내야 한다. ”

서정성 광주시 남구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11일 논평을 통해 “한반도 통일의 시계가 거꾸로 가고 있다”며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응한 박근혜 정부의 개성공단 운영 전면중단 선언은 남북관계의 파탄을 불러오는 자해적 제재임은 물론 통일과 안보를 구분하지 못하는 무능의 극치를 보여주는 일이다”고 꼬집었다.
서 예비후보는 “개성공단은 남북관계의 최후의 보루다”며 “한반도 정세가 격화될 때마다 개성공단은 완충지대 역할을 했으며, 2013년 남과 북은 개성공단 운영에 대해 어떤 상황에서도 정세의 영향을 받지 않기로 합의한 바 있다. 그러나 박근혜 정부는 북핵과 미사일의 방어책으로 개성공단 폐쇄라는 카드를 꺼내들어 남북의 합의내용을 일방적으로 파기함으로써 신뢰를 저버렸다”고 말했다.

이로써 “그 피해가 고스란히 국민들의 몫이라는 점에서 정부는 책임과 비난을 피하기 어렵다”며 “당장 개성공단 입주기업 직원과 그의 가족까지 수만 명의 생계가 위협받고 있다. 그럼에도 박근혜 정부는 우리 경제에 끼치는 영향은 미미한 수준으로 이해할 수 없는 궤변을 늘여놓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그는 “무엇보다 안타까운 것은 이명박 정부의 금강산 관광 폐쇄 조치에 이어 박근혜 정부의 개성공단 폐쇄 조치까지 통일의 역사는 끝없이 뒷걸음질 치고 있다”며 “김대중·노무현 정권과 국민들이 만들어놓은 성과를 대북 지렛대로 활용하는 지혜는 찾아 볼 수조차 없다”고 덧붙였다.

서 예비후보는 “박근혜 정부는 지금부터라도 남북 관계 정상화와 한반도 평화를 위한 합리적 노력에 나설 것을 엄중히 요구한다”며 “개성공단 폐쇄조치가 한반도의 긴장을 고조시키고 남북관계의 단절이라는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기 전에 개성공단 운영 정상화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