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개성공단 전면중단]우리은행, 13일 철수‥15일 본점에 임시영업점 개설

최종수정 2016.02.11 09:53 기사입력 2016.02.11 09: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은정 기자] 정부가 개성공단 가동을 전면 중단하기로 함에 따라 의 개성지점도 13일 철수하기로 했다.

우리은행은 11일 설 연휴기간 국내에 머물던 지점장과 부지점장이 이날 추가로 입경해 나머지 잔여 직원 1명과 철수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04년 12월 문을 연 우리은행 개성지점은 현지에서 입주기업 직원 급여 지급, 환전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우리은행 개성지점 직원들은 이날부터 전산 자료 백업 업무 등을 진행해 13일 귀환할 예정이다. 북한과의 직접적인 금융거래가 엄격히 제한돼 있어 우리은행 본점과 개성지점 간 온라인 업무가 이뤄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이후 개성공단 관련 영업은 오는 15일 서울 회현동 본점 영업부 회의실에 설치된 임시영업점에서 재개한다. 입주 업체들은 우리은행 임시영업소에서 예금, 송금, 환전 등의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

앞서 2013년 북한의 3차 핵실험 후 북한이 개성공단을 폐쇄한 당시에도 우리은행은 서울에 임시 점포를 운영했다. 당시 직원들은 개성에서 철수하면서 전산자료를 백업해 가져와 입주 업체 계좌를 관리했다.
이은정 기자 mybang2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