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날씨] 연휴 이틀째 낮부터 추위 풀려…제주·동해 '눈 또는 비'

최종수정 2016.02.07 00:02 기사입력 2016.02.07 00:02

댓글쓰기

사진=아시아경제 DB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설 연휴 이튿날인 7일 낮부터는 날씨가 점차 풀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7일 따뜻한 남서풍이 유입되면서 추위가 점차 풀릴 전망이나 경상남북도, 동해안 등 새벽에 눈이 오는 곳이 있고 제주도의 경우 늦은 밤에 비 또는 눈이 올 것으로 예상했다.
이어 기상청은 이날 중국 상하이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다가 점차 그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이 대체로 맑겠지만 밤부터 서쪽 지방을 중심으로 점차 구름이 많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제주도의 경우 약한 기압골의 영향으로 대체로 흐릴 것으로 예측했다.

7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4도∼영하 1도로 전날보다 조금 낮겠고, 낮 최고 기온은 영상 2∼7도로 전날보다 조금 높겠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