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항공사 '禁女의 벽' 여전

최종수정 2016.02.04 16:20 기사입력 2016.02.04 10:37

댓글쓰기

대한항공 114명 중 5명에 불과…제주항공은 '0명'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항공사의 '금녀의 벽'은 여전히 높다. 전방위 구조조정에 돌입한 아시아나항공 에서 여성 임원이 사라졌다.

4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한현미 전무가 2016년 정기 임원인사에 따라 지난 1일자로 회사를 떠났다. 캐빈서비스본부를 담당했던 한 전무는 아시아나항공 사상 최초로 여성 임원에 올라 퇴임 직전까지 유일한 여성임원이었다.
한 전무가 떠나면서 아시아나항공의 전체 임원 35명 중 여성 임원은 다시 0이 됐다. 김미형 금호아시아나그룹 부사장 겸 고문변호사가 아시아나항공 고문에 이름을 걸치고 있긴 하지만 내부 승진을 통해 임원 자리에 오른 인물은 한 전무가 유일했다.

한 전무는 지난 2006년 12월 아시아나항공 사상 최초로 상무보(환경고객부문)로 발탁돼 최초 여성 임원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이후 6년 만인 2012년 12월 전무(서비스본부장)로 승진했다. 임원 타이틀은 단 건 1990년 입사 16년 만이었다.

금녀의 벽이 높기는 다른 항공사들도 마찬가지다. 국내 최대 저비용항공사(LCC)인 제주항공 은 전체 임원 15명 가운데 여성 임원이 한 명도 없다. 제주항공은 지난 2005년 설립 이후 아직까지 여성 임원을 한 명도 배출하지 못했다.
대한항공 도 여성 임원은 손에 꼽을 정도다. 전체 임원은 114명인데 여성 임원은 5명(4.3%)에 불과하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장녀인 조현아 전 부사장이 '땅콩 회항' 사건으로 2014년 부사장직에서 물러나면서 여성 임원이 1명 줄었다. 현재 대한항공 여성 임원은 조양호 회장의 차녀인 조현민 전무를 비롯해 최은주 상무, 장현주 상무, 유영수 상무, 송윤숙 상무보다. 올해 정기 임원인사에서 승진한 여성 임원은 1명으로 유영수 상무가 상무보에서 상무로 승진했다.

항공사 남녀 직원 간 임금격차도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3분기 말 기준 아시아나항공의 남성과 여성의 1인 평균 급여액은 각각 5900만원, 2800만원으로 남성이 여성보다 두배 정도 많다.

대한항공은 남성과 여성이 각각 6497만원, 4863만원으로 남성이 여성보다 33% 더 높다. 제주항공은 남성이 3900만원, 여성이 1800만원으로 남성이 111%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