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對中수출 급감…수출기업 "앞날도 불투명"

최종수정 2016.02.03 08:33 기사입력 2016.02.03 08:33

댓글쓰기

광양항 컨테이너 부두 전경(아시아경제 DB)

광양항 컨테이너 부두 전경(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중국으로의 수출이 매달 마이너스행진을 이어가면서 대중국 수출기업들의 위기감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 석유화학과 철강, 섬유 등 수출기업들은 수출부진이 경기침체나 유가하락, 계절적 요인 등이 복합적인 원인에서 비롯된데다 향후 전망도 밝지 않다고 보고 있다.

3일 수출업계와 KOTRA에 따르면 지난달 대중국 수출(잠정치)은 전년동기대비 21.5%로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평균 감소율(5.6%)을 대폭 하회했고 지난해 12월(-16.5%)보다 감소폭이 확대됐다. 1월 중국 수출은 미국(-6.9%), 유럽연합(5.6%), 일본(-16.1%), 아세안(-19.7&) 등 주요 수출 대상국 실적 중 최저치다.
대중국 수출은 지난해 1월(5.2%), 6월(0.6%)을 제외하고 지속 감소했고 하반기에는 감소세가 확대돼 12월에는 16.5%가 줄었다. 이는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5월 -25.6%를 기록한 후 최저치다.

-작년부터 감소하다 1월 20%이상 감소

대중국 수출이 줄어든 이유는 ▲중국 경제성장률과 제조업 경기침체▲유가하락▲계절적 요인과 기저효과 ▲중국의 수입확대정책의 제한적 효과 등으로 요약된다. 우선 지난해 중국 경제성장률은 25년 만에 최저치인 6.9% 기록, 본격적 경기 둔화세를 예고했다. 세계은행과 국제통화기금,아시아개발은행 등 주요 기관은 2016년 중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하향조정해 6% 중후반을 예상했다.

성장둔화에 따라 제조업 경기 침체는 지속될 전망이다. 중국 경제매체 차이신(財新)이 발표한 1월 차이신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48.4. 이는 전월 48.2에 비해 개선된 것으로 예상치 48.1을 상회했으나 작년 2월 50.7을 기록한 이후 11개월 연속 기준선인 50을 밑돌고 있다. 특히, 올해부터 본격화될 예정인 제조업 업그레이드 및 국유기업 개혁 등은 제조업 중단기 경기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성장둔화·제조업침체 등 복합적 요인

배럴당 30달러 수준까지 폭락한 국제유가는 한국의 대중 석유화학제품과 각종 산업 원부자재의 수출단가 하락을 가져오고 이는 전체 수출액 감소로 직결되고 있다. 2015년 기준 중국의 석유화학 제품 수입단가는 t당 479.23달러로 전년동기대비 38.5% 감소, 2012년 대비 67.1% 감소했다. 중국의 최대 석유화학 제품 수입국인 한국으로서는 유가하락 영향이 크다. 유가하락에 따른 중국의 수출입 감소는 다시 주요 원유 및 자원국의 대외 수출 감소, 글로벌 경기 둔화로 이어지는 악순환을 형성하고 있다.

대중국 수출이 급감한 데에는 계절적 요인과 기저효과도 있다. 중국의 1, 2월은 통상 춘절이 포함된 기간으로 주요 제조업 및 서비스업의 1~3주간 조업 중단이 발생해 대외 교역 감소 요인으로 작용한다. 계절적 요인으로 인한 통계상 변동성이 높은 편이며, 중국 정부에서도 매월 발표하는 주요 거시지표 중 1~2월은 통합 발표한다. 또한 지난해 한국의 대중국 수출은 1월 5.2%로 가장 큰 폭의 증가율을 보여 이에 따른 기저효과로 올해 1월 감소폭이 확대됐다.

중국 정부의 수입확대 정책도 효과가 기대만큼 나지 않고 있다. 중국 정부는 올해 787개 제품에 대한 수입 관세(잠정 세율) 대폭 인하했다. 또한 최근 타결된 '정보기술협정(ITA)'에 따라 전기기기, 의료기기, 계측기기, 음향기기 등에 대한 중국 수입 관세는 7월부터 인하하고 향후 3~5년 내 철폐하기로 했다. 지난해 12월 20일 한ㆍ중 자유무역협정(FTA)이 공식 발효되면서 958개 품목(전체의 11.7%)에 대한 수입 관세도 즉시 철폐됐다. 이같은 수입관세 인하, FTA, ITA 협정 등에도 아직 중국의 수입확대 효과로 이어지지는 않는 상황이다.

-유화·섬유·철강업계 "더욱 악화될 수도"

수출기업들은 대체로 대중국 수출이 2월 이후에도 반등하기는 어렵다보고 있다. 석유화학업계는 지난해 기저효과에 따른 여건 개선을 기대하지만 저유가 장기화시에는 타격을 받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한중FTA 발효에 따른 실익도 적은 것으로 업계는 분석하고 있다.

석유화학업계 관계자는 "현재의 저유가가 확대, 지속될 경우 전반적인 경기 둔화 및 수요 감소로 이어져 업황에 부정적인 영향이 확대될 전망"이라면서 "중국 관련 업계의 구조조정 및 초대형화에 따른 규모의 경제도 한국 기업에 위협요소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했다.

섬유업계는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타겨과 중국 기업 부상 등으로 대중국 수출은 더욱 악화될 것으로 예상한다. 섬유업계에서는 한·중FTA보다 TPP가 더욱 절박한 문제로, 최근 TPP에 가입된 베트남으로의 원사, 원단 수출 증가 및 관련 기업 진출 러시가 이뤄지고 있다.

대중국 수출은 중국 기업의 빠른 성장세에 대응해 난연성 섬유, 기능성 의류, 탄소섬유 등 고부가가치 제품들을 수출해 왔으나 최근에는 이마저도 중국 기업과의 경쟁에서 밀리는 추세다. 최근의 중국 수요부진과 겹쳐 올해 대중국 수출은 더욱 감소할 가능성이 있다.

철강업계도 비슷한 사정이다. 중국 경제성장 둔화로 건설산업, 조선·플랜트 산업, 자동차산업 철강 수요가 동시다발적으로 급감하고 단가도 급락세다. 국제철강협회에 따르면 2014년 철강 수요량이 7억1080만t으로 전년대비 3.3% 감소한데 이어 지난해 철강 수요량은 2014년도보다 0.5% 감소한 7억720만t에 그친 것으로 예측됐다.

철강업계는 고급 철강 수요에 집중하고 있으나, 현지 기업의 기술력이 빠른 속도로 개선돼 경쟁영역이 확대되고 있다.


이경호 기자 gung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