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해 공공임대주택 11만7000가구 입주..수도권 60% 공급

최종수정 2016.02.01 11:05 기사입력 2016.02.01 11: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태진 기자]전국의 공공임대주택 11만 7000가구에 대한 입주자 모집이 시작된다. 올해 새로 짓는 공공건설임대주택은 위례신도시(6000가구), 하남미사지구(4000가구) 등 수도권지역에 전체 입주자 모집물량의 60%이상이 공급된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전국적으로 공공임대주택 11만 7000가구에 대한 입주자를 모집한다고 1일 밝혔다.
아파트를 새로 지어 임대하는 공공건설임대주택이 7만2000가구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지방공사 등 공공기관 물량은 6만7000가구 규모다. 공공기관 물량은 경기도 3만 5000가구 등 수도권에서 62%(4만 2000가구)를 모집한다. 지방은 2만5000가구 규모다.

유형별로는 영구임대주택 4000가구, 국민임대주택 2만 8000가구, 행복주택 1만 1000가구, 분양전환공공임대주택 2만 2000가구, 장기전세주택 2000가구 등이다.

영구임대주택은 생계ㆍ의료급여 수급자 등에게 주변 임대료의 30%이하 수준에 공급하는 것으로 위례신도시(550가구), 부천옥길(538가구), 원주흥업(196가구) 등에서 4123가구다.
평균소득 70% 이하 소득계층에 시세의 50∼80% 수준으로 공급하는 국민임대주택은 위례신도시(5554가구), 남양주별내(2052가구), 부산정관(1358가구) 등에서 2만7872가구의 입주자를 모집한다.

대학생ㆍ사회초년생ㆍ신혼부부 등 젊은 층에 공급되는 행복주택은 서울가좌(362가구), 인천주안(140가구), 대전도안(182가구), 안양관양(56가구) 등 1만824가구다.

5ㆍ10년 임대 후 입주자에게 분양 전환하는 분양전환공공임대주택도 하남미사(1559가구), 시흥은계(1594가구), 행복도시(1438가구) 등에서 2만2240가구의 입주자를 모집한다.

입주자와 전세 계약으로 시세의 80% 수준에 공급되는 장기전세주택은 영등포대림, 송파거여 등 서울지역에서만 2430가구의 입주자를 모집한다. 모집 시기는 2∼4월에 2만 6000가구로 물량이 집중되며, 연중 입주자를 모집하게 된다.

입주자 모집은 사업자별로 구체적인 자격 기준 및 신청방법을 공고한다. 정부가 운영하는 '마이홈포털'(www.myhome.go.kr)을 통해 입주자격과 신청방법, 사업자별 입주자 모집공고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조태진 기자 tj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