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현무 "성시경, 목 상태 걱정해줘서 감동했다"

최종수정 2016.01.29 12:07 기사입력 2016.01.29 12:07

댓글쓰기

성시경, 전현무. 사진=스포츠투데이DB

성시경, 전현무. 사진=스포츠투데이DB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방송인 전현무가 성시경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목 상태 이상으로 이틀간 MBC FM4U '굿모닝 FM 전현무입니다'의 자리를 비웠던 전현무가 상태가 호전돼 29일 돌아왔다.

이날 전현무는 "불러만 주면 몸이 혹사되더라도 방송을 했다. 그러다보니 성대가 못 견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JTBC '비정상회담'에서 함께 진행을 맡고 있는 성시경에게 연락을 받은 사실을 공개하며 "'어째. 괜찮은겨?'라고 문자가 왔다. 목 관리 잘 하라는 내용도 와서 깜짝 놀랐고 감동했다"고 전했다.

또 "성시경이 진국이라는 걸 알았다"며 ""성시경 뿐만 아니라 많은 분들이 걱정해줘서 인생을 헛살진 않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