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엄마가 뭐길래’ 강주은, 최민수에게 맞고 산다? “오해가 억울했다”

최종수정 2016.01.29 08:52 기사입력 2016.01.29 08:52

댓글쓰기

배우 최민수 아내 강주은 / 사진 = TV조선 '엄마가 뭐길래'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최민수 아내 강주은 / 사진 = TV조선 '엄마가 뭐길래' 방송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배우 최민식의 아내 강주은이 최민식에게 맞고 산다는 오해에 대한 심정을 털어놨다.

지난 21일 방송된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 강주은의 솔직한 모습이 그려졌다.

강주은은 “유성이 아빠는 처음으로 집에서 대접을 받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에 최민수는 “방송할 때가 편하다”며 “욕 안 먹고 두드려 맞지 않는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강주은은 “어떤 사람들은 내가 맞고 살아왔다고 오해해 몇 년 동안 억울했다”며 “그런데 내가 ‘안 맞고 살아요’라고 하는 것도 웃기지 않냐”며 “뭔가 보여주고 싶었지만 참고 살아왔다”고 고백했다.
이어 강주은은 “그동안 찝찝했다. 항상 안고 가는 얘기들이 있었다. 어려웠다”고 털어놨다.

한편 TV조선 ‘엄마가 뭐길래‘는 매주 목요일 11시에 방송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