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38노스 "北 동창리, 로켓발사준비 움직임 보여"

최종수정 2016.01.29 09:52 기사입력 2016.01.29 06: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미국의 북한전문 웹사이트 '38노스'가 28일(현지시간) 북한의 동창리 서해 발사장에서 로켓발사준비 움직임이 의심된다고 밝혔다.

38노스는 25일과 18일, 그리고 그 이전에 촬영됐던 상업용 위성사진들을 비교한 결과 여러 종류의 활동이 있었다며 이렇게 주장했다.

구체적 활동으로 38노스는 발사대 크레인타워의 바닥 부근에 차량이나 장비로 보이는 물체 3개, 발사대 주변에서 사람으로 추정되는 형체 등이 25일 위성사진에 포착됐다고 설명했다.

발사대 주변 뿐만아니라 위성통제소 건물, 귀빈용 건물 주변의 눈이 정리돼 있다.(출처:38노스 홈페이지)

발사대 주변 뿐만아니라 위성통제소 건물, 귀빈용 건물 주변의 눈이 정리돼 있다.(출처:38노스 홈페이지)


특히 발사대 주변 공간은 눈이 치워져 있었고, 위성통제소 건물이나 귀빈용 건물 주변 역시 정리돼 있었다고 38노스는 언급했다.

하지만 북한의 예상 발사 시점에 대해서는 '불확실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38노스는 지금까지 북한이 장거리로켓을 발사하기 이전에 보였던 활동들을 감안하면 앞으로 1주일 안에 북한이 실제로 로켓 발사를 감행할 가능성은 낮다고 평가했다.

또 발사대 크레인타워 등 발사 준비를 위한 중요 작업이 이뤄질만한 곳에는 모두 위장막이 설치됐고 로켓의 각 부분을 쉽게 옮길 수 있도록 이동 구조물이 만들어져 있는 등 북한의 예상 발사 시점을 단정하기에는 불확실성이 높다고 38노스는 분석했다.

앞서 일본 교도통신은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준비하고 있으며 이르면 1주일 이내에 발사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