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반성장지수 평가대상 기업 171개로 늘린다

최종수정 2016.01.27 10:00 기사입력 2016.01.27 10:00

댓글쓰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동반위 27일 사업설명회 열어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동반성장위원회(위원장 안충영)가 올해 동반성장지수 평가대상 기업을 171개로 확대하고, 중견기업 비중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또 동반성장 투자재원 출연을 지난해보다 1015억원 더 늘려 총 6000억원(누적 기준)으로 확대 운영해 협력중소기업의 연구개발, 생산성향상, 해외시장 진출을 확대하도록 돕기로 했다.

안충영 동반위원장(사진)은 27일 사업설명회를 통해 이 같이 밝히고, 참석자들에게 "저성장 저고용 시대를 극복하기 위해 대기업의 기술력과 해외 네트워크 장점, 중소기업의 유연성ㆍ창의성의 장점을 결합해 시너지를 창출하고 해외동반진출에 다 함께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동반위는 중소기업이 동반성장의 온기를 체감할 수 있도록 ▲동반성장 문화정착 ▲기술기반형 글로벌 경쟁력 확보 ▲미래지향적 동반성장 모델개발 및 우수사례 전파 ▲동반위의 사회적 합의기구 정착 등을 목표로 뛰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 동반성장지수 평가대상 기업을 지난해(149개)보다 22개 더 늘리고, 해외동반진출의 경우 대기업의 동반성장 지수가점을 추가로 주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중소기업 적합업종 108개 품목 중 올해 만료되는 18개 품목과 신규로 신청된 9개 품목의 협상 속도도 높여나가기로 했다. 이 밖에도 동반성장 투자재원을 확충하고, 성과공유제도 도입 기업도 250개사, 등록과제 8000건으로 늘린다.

올해 신규로 대기업과 정부가 400억원의 공동재원을 출연하는 상생서포터즈 청년창업 프로그램을 만들어 기술기반 창업기업들이 글로벌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날 서울 서초구 더팔래스호텔에서 열린 설명회에는 산업통상자원부, 중소기업청 등을 비롯해 대기업과 공공기관의 동반성장 담당 임원들과 실무책임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삼성전자와 한국전력은 올해의 동반성장 프로그램에 대해 발표했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