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진숙 광주시의원 “광주트라우마센터 독립화 촉구”

최종수정 2016.01.27 09:26 기사입력 2016.01.27 09:25

댓글쓰기

<광주광역시의회 전진숙 의원(북구4)>

<광주광역시의회 전진숙 의원(북구4)>

썝蹂몃낫湲 븘씠肄

"광주시, 사업부서간 핑퐁게임 '늑장 대응'"

[아시아경제 문승용]2012년 10월 설립된 광주트라우마센터의 독립과 자율성을 보장하는 상설기구화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광주광역시의회 전진숙 의원(북구4)은 26일 “5·18민주화운동을 비롯한 국가폭력으로 고통받는 피해자와 가족을 치유하는 일은 광주가 해야만 하는 일이다”며 “광주트라우마센터의 독립성과 자율성을 보장하는 상설기구화를 조성해 광주가 아시아 최고 치유허브 도시로 우뚝서야 한다”고 밝혔다.

전진숙 의원은 이날 광주시의회 제246회 임시회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광주트라우마센터는 국내 최초로 5·18민주화운동 관련자 등 고문·국가폭력 생존자와 가족의 치유를 위해 설립된 국내 첫 치유 전문기관”이라며 “광주시는 지난 4년간의 성과에도 불구하고 시범사업 종료 이후 센터 운영에 대한 장기계획의 부재와 열악한 인력 운용으로 졸속 운영이라는 지적을 받아 왔다”고 말했다.

전 의원은 또 “지난 1월 18일 보건복지부는 국가 정신보건 5개년 계획 및 시범사업의 목적과 부적합하다는 이유로 2016년 광주트라우마센터 사업비 지원 중단을 예고했다”며 “이제껏 정부 시범사업으로 명맥을 유지해왔지만 올해 1월부터는 이마저도 지원받을 수 없게 됐다”고 통탄했다.
전 의원은 특히 “보건복지부 예산중단은 충분히 예측된 상황이었는데도 불구하고 광주시는 그 어떠한 근본적인 대책도 없었다”며 “업무이관과 추경 예산 수립이라는 단순하고 안일한 대처와 서로 떠밀기식 행정을 보여왔다”고 공박했다.

그는 이어 “국회에서 편성된 광주트라우마센터 건립비 30억 원을 보건복지부가 미교부했음에도 광주시는 무대응으로 일관했다”며 “2014년 11월에는 아무런 대책도 없이 일방적으로 위탁·운영하겠다고 발표, 수탁희망기관이 없어 결국 현 체계로 운영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광주시가 광주트라우마센터를 아시아 최고 치유허브 전문기관으로 만들겠다는 계획에 진정성이 있기나 한 것인지 심각한 의문을 갖는다”며 “‘여전히 대책 마련 중’이란 말보다는 그 시급성을 인정하고 보다 적극적이고 실질적인 대책을 세워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문승용 기자 msynews@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