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충남, 철새 유입량 급증 ‘AI’ 방역체제 강화

최종수정 2018.08.15 00:01 기사입력 2016.01.26 13: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충남지역 내 철새들의 유입량 증가로 방역당국의 방역·감시체계가 강화된다.

충남도 가축위생연구소는 최근 도내 곳곳에서 철새들의 개체 수가 늘어남에 따라 철새들에 의한 조류인플루엔자(AI)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방역망을 강화한다고 26일 밝혔다.
연구소에 따르면 현재 충남 삽교천 물줄기 일대에는 5만여 마리의 청둥오리가 서식, 서산·태안 지역 간월호와 부남호에는 오리·기러기·고니류 등 조류 6만여 마리가 밀집한 것으로 파악된다.

또 풍서천과 병천천, 곡교천, 천수만, 금강하구, 예산충의대교 등 도내 주요 철새도래지 6곳에서 철새 수가 점차 증가하는 추세다.

연구소는 이 같은 추세를 감안, 철새 도래지 6곳에서 시료 3000여점을 채취·검사하는 등 AI 사전검색을 실시하는 한편 도내 가금 판매소 20곳에서도 1000여점의 시료를 수거·검사한다.
특히 바이러스 전파 주원인 중 하나인 ‘종오리’에 대해선 월별(기존 분기별) 검사를 강화하는 등 방역망을 촘촘하게 구성해 나갈 방침이다. 청둥오리는 ‘AI‘를 전파하는 주 매개체로 알려져 있기도 하다.

신창호 연구소장은 “지난해 11월과 12월 전남 지역에서 AI가 연이어 발생했던 점에 비쳐 볼 때 철새들이 대거 이동해 온 우리 지역에서도 AI의 발생 우려가 깊어진다”며 “AI 바이러스가 기승을 부리는 오는 5월까지 선제·지속적인 방역체제를 가동해 AI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데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