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충남, 동장군 맹위에 ‘두 명 사망’…한랭 질환 주의보 발령

최종수정 2018.08.15 00:02 기사입력 2016.01.25 16: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충남) 정일웅 기자] 살갗을 파고드는 동장군의 기세가 두 사람의 생명을 앗아갔다. 사인은 저체온증과 동상 등 한랭 질환에 따른 것으로 추정된다.

충남도는 지난 24일 영하 10도를 넘나드는 한파를 이기지 못하고 두 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들은 모두 저체온증으로 인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며 병원으로 후송됐지만 결국 소생하지 못했다.

도에 따르면 A씨(41)는 당일 오후 6시 23분쯤 아산시 소재 철로가에 쓰러진 채 발견돼 아산 충무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응급실에 도착했을 때 A씨의 체온은 33℃, 저체온증에 따른 사망으로 추정된다.

이날 공주에서도 저체온증으로 인한 사망자가 발생했다. 오전 10시 29분쯤 주거지 주변에서 숨진 채 발견된 B씨(74)는 공주의료원으로 후송됐을 당시 ?1℃의 저체온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양 병원은 A씨와 B씨가 한파에 오랫동안 노출되면서 동상, 동창, 저체온증 등 한랭 질환으로 사망했다는 동일한 진단결과를 내놨다.

이들을 포함해 지난 2개월간 전국에서 발생한 한랭 질환자는 총 303명으로 이중 사망자는 18명인 것으로 집계된다.

사망자의 주된 사인은 저체온증(16명)과 동상(2명)이 꼽힌다. 또 성별로는 남성(15명)이 여성(3명)보다 많았고 연령대별로는 60세 이상이 8명으로 전체의 47%를 차지했다.

도내에선 이 기간 17명의 한랭질환자가 발생, 응급실로 후송돼 치료를 받았지만 이중 3명은 사망했다.

앞서 지난 2014년 12월~2015년 2월 도내에선 32명, 전국적으로 434명의 한랭 질환자가 발생해 12명(충남 1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도는 겨우내 한랭 질환자를 모니터링, 감시체계를 가동하는 등 대응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한랭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선 외출 시 장갑과 목도리를 착용하는 등 ‘한파 대비 건강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한파특보 등 기상예보에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며 “특히 한랭 질환자 4명 중 1명 이상이 의료급여자와 노숙인, 만성질환자, 노인 등 취약계층으로 나타남에 따라 이들에 대한 집중적인 건강관리가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충남=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