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캐피탈, 대한항공 꺾고 8연승…2위 도약(종합)

최종수정 2018.09.12 06:01 기사입력 2016.01.25 22:09

댓글쓰기

여자부 기업은행, 흥국생명 제압 정규리그 최다 10연승

문성민[사진=김현민 기자]

[인천=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남자 프로배구 현대캐피탈이 원정에서 대한항공을 꺾고 단독 2위로 도약했다.

현대캐피탈은 25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5~2016 V리그 남자부 5라운드 원정경기에서 대한항공에 세트스코어 3-1(25-16 24-26 25-18 25-18)로 이겼다. 최근 8연승. 지난 2일 우리카드와의 4라운드 원정경기(3-0 승)부터 최근 여덟 경기를 모두 따냈다. 승점 3점을 보태 18승8패(승점 53)로 대한항공(승점 52)을 밀어내고 3위에서 2위로 올라섰다. 1위 OK저축은행(승점 56)에도 3점 차로 따라붙었다.
오른쪽 공격수 문성민이 17점을 올려 승리를 이끌었다. 후위공격 5점, 블로킹 2점, 서브에이스 4점으로 '트리플크라운(후위공격·블로킹·서브에이스 각 3점 이상)'에 버금가는 활약을 했다. 오레올 까메호는 가로막기 네 개 포함 16점을 보탰다. 높이에서도 우위를 보인 현대캐피탈은 블로킹에서 10-4로 대한항공에 앞섰다.

대한항공은 날개 공격수인 김학민이 18점, 파벨 모로즈가 16점을 올렸으나 1세트에서만 범실 열 개를 기록하는 등 실책에서 상대(15개)보다 열아홉 개나 많은 서른네 개를 남발해 경기를 내줬다.

승리를 자축하는 IBK기업은행 선수들[사진=김현민 기자]

앞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원정팀 IBK기업은행이 흥국생명을 세트스코어 3-2(22-25 25-23 25-17 20-25 15-12)로 꺾고 정규리그 팀 최다인 10연승을 달렸다. 지난달 13일 흥국생명과의 3라운드 홈경기(3-1 승)부터 최근 열 경기를 모두 따내며 오름세를 이어갔다. 10연승은 2012~2013시즌에 달성한 정규리그 팀 통산 최다연승(9연승)을 넘어선 신기록이다. 흥국생명을 상대로는 올 시즌 다섯 차례 대결은 물론 지난 시즌 정규리그 6라운드까지 포함, 6연승을 거뒀다.
승점 2점을 보탠 기업은행은 16승6패(승점 48)로 2위 현대건설(승점 41)과 격차를 7점으로 벌리고 1위를 지켰다. 오른쪽 공격수 김희진이 블로킹과 서브에이스 두 개씩 포함, 32점을 올려 승리를 이끌었다. 공격 삼각편대인 리즈 맥마혼(24점)과 박정아(15점)도 두 자릿수 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흥국생명은 테일러 심슨(32점)을 필두로 김수지(18점), 김혜진(15점), 이재영(13점)이 고르게 득점하며 기업은행과의 경기 연패를 끊기 위해 사력을 다했다. 그러나 실책이 상대(15개)보다 열 개 많은 스물다섯 개를 기록하고, 마지막 5세트 접전에서도 뒷심이 밀려 승점 1점을 얻는데 만족했다. 13승9패(승점 36)로 순위는 3위를 유지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김현민 사진기자 kimhyun8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