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준식 교육부장관, 누리과정 현장 목소리 청취

최종수정 2016.01.23 16:15 기사입력 2016.01.23 16:15

댓글쓰기

22일 서초구 어린이집 방문해 보육교사와 학부모, 민간어린이집 관계자와 간담회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29일 오후 누리과정 예산 편성과 관련한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서초구 반포동에 위치한 구립 하나푸르니반포어린이집을 찾았다.

이 장관은 이날 방문규 보건복지부 차관과 함께 현장을 찾아 조은희 서초구청장, 민간어린이집연합회장, 보육교사, 학부모 등 10여명과 함께 한 간담회를 갖고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누리과정 예산 편성과 어린이집 운영 현안에 대해 의견을 청취하고 심도 있는 대화를 가졌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누리과정 예산 미편성으로 우선 카드사에 보육료 대납을 요청, 학부모님들에게 누리과정 보육료 부담을 지우지 않게 조치했지만 누리과정 담당교사에게 지급되는 처우개선비와 어린이집에 지급되는 누리과정 운영비를 지급할 수 있는 방안 강구가 시급하다”며 조속히 해결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건의했다.
이준식 교육부총리와 조은희 서초구청장 등 간담회

이준식 교육부총리와 조은희 서초구청장 등 간담회


또 이 날 참석자들은 서울시의 누리과정 예산 미편성으로 인해 보육대란이 현실화되고 있는 점에 우려를 표하며 시급이 누리과정 예산이 편성돼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누리과정 예산 미편성으로 인한 어린이집 교사들의 급여 지급 문제, 보육교사들의 열악한 처우 개선, 민간어린이집의 국·공립 어린이집 전환 등 다양한 현장의 의견이 가감 없이 전달됐다.

이에 대해 이준식 교육부총리는 참석자들의 의견에 공감을 표시, “누리과정은 모든 유아에게 공정한 교육기회를 보장하기 위한 공통 보육과정으로 누리과정 문제를 최우선적인 과제로 삼고 해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어린이집도 유치원과 마찬가지로 누리과정을 수행하는 교육기관으로서의 지위를 가지므로 교부금으로 지원할 수 있다”며 “각 시·도 교육청에서는 법령에 따라 누리과정 예산을 편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