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T, T맵 택시 직접 운영한다…카카오·네이버와 대결(종합)

최종수정 2016.01.21 18:33 기사입력 2016.01.21 18:33

댓글쓰기

SK플래닛 LBS 사업 조직 분할, SKT와 합병
SK플래닛 플랫폼 조직, 가칭 SK플랫폼주식회사로 설립
앱마켓 전문회사 원스토어주식회사도 분리



SKT, T맵 택시 직접 운영한다…카카오·네이버와 대결(종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희종 기자]SK플래닛이 운영하던 T맵이 SK텔레콤으로 이관된다. 이에 따라 T맵택시, T맵대중교통 등 T맵 관련 서비스도 SK텔레콤이 직접 운영하게 된다.
SK텔레콤은 21일 100% 자회사인 SK플래닛의 위치기반서비스(LBS) 사업조직을 분할해 SK텔레콤과 합병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과 SK플래닛은 이날 각각 이사회를 개최하고 SK플래닛의 LBS 사업조직 분할합병에 대해 결의했다. 분할합병 기일은 오는 4월5일이다. SK플래닛 LBS 사업의 대표적인 서비스는 T맵이다.

SK텔레콤은 "T맵을 포함한 LBS 사업조직 분할합병을 통해 생활가치 플랫폼 영역에서 온라인 투 오프라인(O2O), 위치기반서비스, 빅데이터 등 다양한 사업분야의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게 됐다"며 "SK텔레콤은 차세대 플랫폼 사업자로의 변혁을 가속화할 수 있게 됐고 SK플래닛은 커머스 사업에 보다 집중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현재 T맵은 국내 1위 모바일 기반 네비게이션 서비스로 지난해 말 기준 1700만명 이상의 이용자를 확보하고 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T맵 관련 서비스인 T맵 택시, T맵 대중교통도 함께 SK텔레콤으로 이관된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이 플랫폼 사업을 강화하면서 카카오, 네이버 등 포털 사업자와 경쟁 구도가 펼쳐지게 됐다. 카카오는 지난해 내비게이션 서비스인 김기사를 인수했다. 카카오의 카카오택시와 T맵택시는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네이버도 최근 길안내 서비스를 시작하는 등 LBS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이번 조치는 SK텔레콤의 플랫폼 사업 확대에 따른 후속 조치다. SK텔레콤은 지난해 12월29일 차세대 플랫폼 성장 추진을 강화하기 위해 SK플래닛의 사업구조 재편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현재 SK플래닛을 커머스 사업과 플랫폼 사업으로 분리해 별도 법인 설립을 추진 중이다. SK플래닛의 플랫폼 사업 조직은 (가칭) SK플랫폼주식회사로, T스토어 조직은 앱마켓 전문회사 (가칭)원스토어주식회사 분리된다. 두 회사는 모두 4월 5일자로 SK텔레콤의 100% 자회사로 설립될 예정이다.

남아있는 SK플래닛 조직은 2월1일자로 11번가를 운영하는 커머스플래닛과 합병해 커머스 사업에 집중하게 된다. SK플래닛은 OK캐쉬백, 시럽 월렛, 시럽 오더 등의 O2O 서비스와 11번가와의 시너지를 통해 커머스 분야에서 다양한 사업 기회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내 오픈마켓 시장 점유율 33%인 11번가는 향후 물류센터 확장 및 차별적 고객 가치 제고를 통해 2020년 거래액 12조원 이상을 달성하고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는 국내 3위의 종합 유통사업자로서의 위상을 확고히 한다는 목표다.

또, 이미 진출한 터키(n11)와 인도네시아(일레브니아) 시장에서 2016년에, 말레이시아 (11street)시장에서는 2017년 시장점유율 1위를 확보하고 글로벌 통합 커머스 경쟁력을 바탕으로 내년에 태국을 포함한 동남아시아 시장에도 새로 진출하는 등 글로벌 시장 확대에 나선다.

가입자 3300만 가입자를 보유한 OK캐쉬백기반으로 핀테크(Fintech)사업을 확대하고 시럽 월렛/시럽 오더/시럽 테이블 등의 O2O서비스간의 결합을 통해 본격적인 마케팅 플랫폼으로 진화시킬 방침이다.

SK플래닛은 이와 같은 사업재편이 이루어질 경우 커머스와 플랫폼 영역별 특성에 맞는 실행력을 강화하고 각각의 차별화된 성장전략을 실행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희종 기자 mindl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