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만화영화로 핵실험 '당위성' 선전

최종수정 2016.01.21 06:28 기사입력 2016.01.21 06:28

댓글쓰기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사진=아시아경제DB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사진=아시아경제DB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북한이 만화영화를 동원해 핵실험의 '당위성'을 알렸다.

북한의 대외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17일 홈페이지에 '고슴도치의 가시창'이라는 약 12분 분량의 만화로 된 동영상을 올렸다.
이 동영상은 "약육강식의 법칙이 지배하는 오늘의 세계에서 자기를 지킬 신통한 묘방이 담겨진 만화영화 한 편을 소개한다"고 시작한다.

주요 내용은 자신의 강력한 힘만 믿고 동물들의 평화로운 일상을 깨던 호랑이가 결국 작지만 단단한 '가시창'을 지닌 고슴도치에 호되게 당한 뒤 동물 나라에서 쫓겨난다는 것으로 이뤄져있다.

동영상의 마무리는 "제 힘을 믿고 가시창 벼린 고슴도치 자강의 그 힘 누가 당하랴. 정의를 사랑하고 또 그것을 지키자면 강력한 자강력이 있어야 한다는 심오한 세상 이치가 만화영화에 담겨져 있다"고 돼 있다.
이는 미국과 북한을 각각 호랑이와 고슴도치로 비유해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을 비판하고 핵실험의 '정당성'을 강조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한편 북한은 6일 기습적으로 핵실험을 실시한 이후 줄곧 핵실험이 미국에 대한 "자위적 조치"라고 주장하고 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