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김정은 '첫 수소탄 발언지' 홍보

최종수정 2016.01.20 10:23 기사입력 2016.01.20 10:23

댓글쓰기

북한 4차 핵실험 관련 문건에 사인하는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사진출처:스티브 허만 트위터)

북한 4차 핵실험 관련 문건에 사인하는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사진출처:스티브 허만 트위터)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북한이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첫 수소탄 발언지'인 평천혁명사적지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0일 "주체 조선의 첫 수소탄 시험의 완전 성공으로 대경사를 맞이한 격동적인 시기에 인민군 군인들과 각 계층 근로자들, 청소년 학생들이 우리나라 군수공업의 역사가 시작된 평천혁명사적지를 끊임없이 찾고 있다"고 보도했다.

북한이 이처럼 평천혁명사적지를 언론을 통해 알리는 이유는 제4차 핵실험에 대한 '정당성' 강조 및 주민들의 '사상 무장'에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곳은 작년 개·보수를 마쳤다.

앞서 김정은 제1위원장은 작년 12월 이곳을 방문해 "오늘 조국은 자위의 핵탄, 수소탄의 거대한 폭음을 울릴 수 있는 강대한 핵 보유국으로 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 발언은 이후 핵실험의 '사전 예고' 논란이 됐다.

한편 평양에 위치한 평천혁명사적지는 북한의 첫 군수 공장이 세워진 곳이다. 김일성 주석이 직접 기관단총의 시험 사격을 한 곳으로 알려져 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