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블링큰 "북한 핵실험, 강력대응 필요"

최종수정 2016.01.20 11:48 기사입력 2016.01.20 10:02

댓글쓰기

블링큰 부장관(왼쪽)은 20일 서울 국방부 청사에서 한민구 국방부 장관을 만나 '북핵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사진출처:연합뉴스)

블링큰 부장관(왼쪽)은 20일 서울 국방부 청사에서 한민구 국방부 장관을 만나 '북핵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사진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토니 블링큰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20일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한 "강력 대응"을 강조했다.

블링큰 부장관은 이날 서울 국방부 청사에서 한민구 국방부 장관을 만나 "우리는 (북한 핵실험에 대한)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한 장관의 시각을 공유한다"고 밝혔다.

한 장관은 북한의 이번 핵실험을 "한반도와 세계에 대한 중대한 위협"이라며 "한미가 공조해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을 협의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블링큰 부장관은 또 "(한미 양국은) 북한의 이번 도전에 철저한 단결로 맞서고 있다"며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긴밀히 공조하는 박근혜 대통령의 강력한 리더십에 감사한다"고 언급했다.

한 장관은 "우리 대통령은 (북한에) 반드시 상응한 대가를 치르게 하겠다고 밝혔고 이에 기초해 정부는 우방과 협조해 국제적인 제재와 국가간 양자적 제재를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 장관과 블링큰 부장관의 면담에는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와 커티스 스캐퍼로티 한미연합사령관도 자리를 함께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