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청사에도 중증장애인 카페 들어선다

최종수정 2016.01.17 12:00 기사입력 2016.01.17 12:00

댓글쓰기

서울 관악구청 1층에 있는 커피숍 '카페 모아'. 이 커피숍은 시각장애인 커피전문점이다. (자료사진)

서울 관악구청 1층에 있는 커피숍 '카페 모아'. 이 커피숍은 시각장애인 커피전문점이다. (자료사진)


[아시아경제 김동선 기자]정부청사에 중증장애인들이 근무하는 카페가 들어선다.

서울청사관리소(소장 조소연)와 한국장애인개발원(원장 황화성)은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증장애인 카페 설치 등 장애인의 경제적 자립과 사회진출을 돕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우선 정부고양지방합동청사(고양청사)에 오는 2월 중순께 중증장애인 카페를 설치·운영된다. 이번에 설치되는 카페는 중증장애인 바리스타 4명을 고용할 예정이다.

중증장애인 카페는 청사관리소가 공간을 제공하고 한국장애인개발원이 위탁운영기관선정, 시설설치 및 인테리어 공사 등의 역할을 분담한다.

청사관리소는 이번 고양청사를 시작으로 전국에 소재한 정부청사 내에 중증장애인 카페와 장애인 지원시설을 확대 설치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할 예정이다.
조소연 서울청사관리소장은 "중증장애인 카페 설치와 병행하여 중증장애인생산품 전시·판매 등 사회취약계층과 함께하는 사업을 적극적으로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2011년부터 지금까지 중증장애인 카페는 전국 34곳에서 운영중이며 중증장애인 약 110명이 바르스타로 일하고 있다.

김동선 기자 matthew@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