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면세점 노조 "졸속 행정에 면세산업 경쟁력 급락 위기"

최종수정 2016.01.10 20:28 기사입력 2016.01.10 20:28

댓글쓰기

11일 국회 앞에서 규탄회견 개최 예정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롯데면세점 노조가 지난해 결정된 월드타워점 면세사업권 박탈과 관련, "졸속 행정에 면세산업의 경쟁력이 급락할 위기에 처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롯데면세점 노조는 10일 성명을 발표하고 "우리나라 면세사업이 정부(관세청)의 졸속 밀실행정과 국회의 입법미비로 산업 경쟁력은 급락할 위기에 처해 있고, 관련 산업 노동자의 고용불안은 심각한 상태에 빠져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성명을 통해 이들은 면세점의 시한부 운영에 따른 고용불안을 강하게 피력했다. 이들은 "5년 한시법 대못에 우리 면세노동자와 전후방 여행관광산업 노동자의 갈 곳은 사라지고 있다"면서 "쪼개기 면세사업 남발로 인해 롯데 월드타워점과 워커힐 면세점 노동자 2200여명의 실직 위기와 고용불안을 초래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정치권과 기획재정부 장관내정자를 지목, 고용안정과 면세점 관련법 개정을 요구했다. 특히 "관광객 대응에 필요한 면세점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태에서 1989년부터 사업을 운영하던 잠실 롯데월드타워면세점 사업권을 박탈한 것은 상식적으로도 납득할 수 없는 조치"라면서 "3000억 이상이 투자된 면세점 사업권을 하루아침에 취소해 노동자들을 거리로 내모는 것은 분명히 잘못된 결정이며, 반드시 재고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또한 "정치권과 정부는 세계 1위 면세산업의 발전과 육성이 우리 대한민국 관광산업의 먹거리로 가장 큰 경쟁력을 갖는 일임을 인식해야한다"면서 "이번 기획재정부 장관 내정자 인사청문회에서 노동자의 생존권과 노동기본권 강화에 대해 어떤 인식을 갖고 있는지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롯데면세점 노조는 11일 오전 국회 앞에서 규탄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