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6, 재계 신년사]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위기대응·수익성 확보"

최종수정 2016.01.04 10:55 기사입력 2016.01.04 10:55

댓글쓰기

'행복' 키워드 제시

[2016, 재계 신년사]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위기대응·수익성 확보"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은 위기대응 능력 강화와 안정적인 수익창출을 위해 주체적으로 나서줄 것을 주문했다.

조양호 회장은 4일 서울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에서 열린 대한항공 시무식에서 "철저한 위기 대응능력 배양을 통해 안정적인 수익 창출 기반을 마련해야 할 때"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먼저 조 회장은 "글로벌 경영환경 침체를 비롯한 다양한 외생변수로 인해 기업의 생존전략에 대한 근본적인 재검토가 요구된다"면서 "같은 위기에 직면해도 우리가 어떻게 변화하고 준비하는가에 따라 미래가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같은 주체적 토대 위에서 철저한 위기 대응 능력을 갖춰야만 안정적인 수익 창출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조 회장은 선도적 마케팅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그는 "단순히 고객의 니즈를 파악하고 대응하는 방식이 아니라, 고객이 생각지도 못한 가치를 먼저 창출해야만 치열한 경영환경 속에서 생존하고 성장하는 기업으로 남을 수 있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또 "모든 서비스를 고객의 눈높이에 맞추는 한편 고객의 관점과 입장에서 생각하고 행동해 '고객 우선, 고객 중심'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조 회장은 "어떠한 경우에도 타협의 대상이 될 수 없는 안전을 위해 방심하거나 자만하지 말고 처음 대한다는 자세로 원칙과 규정에 의해 신중하게 업무에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조 회장은 올해의 핵심가치로 '행복'이라는 키워드를 제시했다.

그는 "소통을 통해 서로 신뢰를 쌓는 기업문화를 만들어 나가자"면서 "항공수송의 참 의미가 여행과 만남, 물품의 전달을 통해 고객과 이웃에게 행복을 전하는 것임을 다시금 되새기자"고 말했다.

특히 이를 위해 개인 스스로 행복을 찾는 한편, 그 기운을 자연스레 고객과 이웃에게 전해질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조 회장은 이어 "소통은 서로를 이해하는 과정 속에서 자연스럽게 신뢰를 쌓는 것"이라면서 "전 임직원이 오픈 마인드를 갖고 타인의 의견을 경청하면서 서로 신뢰하는 문화를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