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조클럽' 주식부호 자산 일주일새 5조 증발

최종수정 2015.08.23 12:04 기사입력 2015.08.23 12:04

댓글쓰기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 지분가치 1조 이상 증발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패닉 증시 속 '1조 클럽' 주식부호들의 보유 지분가치가 1주일새 5조원 넘게 증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재벌닷컴은 지난 21일 종가 기준으로 보유 주식자산 1조원 이상인 주식 갑부 22명의 상장사 지분가치가 총 64조6039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 13일 합계 69조8930억원과 비교해 5조2891억원 감소한 수준이다.

이 기간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주식자산은 10조6262억원에서 10조4132억원으로 2130억원 줄었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은 지분가치가 10조8522억원에서 9조5394억원으로 1조3128억원(12.1%) 급감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지분가치는 5220억원(6.6%) 줄었고,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856억원(2.0%) 감소했다.
최태원 SK 그룹 회장과 이재현 CJ 그룹 회장의 주식자산도 각각 8974억원(17.5%), 4627억원(11.8%) 줄었다.

전체 22명의 1조원 클럽 멤버 가운데 지난 한 주간 주식자산이 늘어난 경우는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37억원), 구본무 LG그룹 회장(15억원) 뿐이다.

코스닥 폭락의 직격탄으로 1억원 이상의 주식자산을 가진 연예인 주식 부자들도 21일 현재 15명으로 집계됐다.

연예인 주식 부자 1위인 양현석 와이지엔터테인먼트 대표의 주식자산은 2483억원에서 2223억원으로 10.0% 감소했다.

이수만 에스엠 엔터테인먼트 회장은 1867억원에서 1759억원으로 108억원(5.8%) 감소했고, 한성호 에프앤씨엔터테인먼트 대표 지분가치도 947억원에서 775억원으로 172억원(18.2%) 줄었다.

키이스트 최대주주인 배용준 씨의 지분가치는 938억원에서 667억원으로 272억원(28.9%) 급감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