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형건설사, 내년 18만가구 쏟아낸다

최종수정 2014.12.31 10:36 기사입력 2014.12.31 09:30

댓글쓰기

2010년 이후 최대 물량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대형 건설사가 내년 전국적으로 18만가구 넘게 분양한다. 2010년 이후 최대 물량이다. 특히 대림산업 은 올해에 비해 3배나 되는 2만5000가구 이상의 물량을 쏟아낸다.

31일 한국주택협회가 66개 회원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대형 건설사들의 내년 주택공급 물량은 18만4134가구에 달한다. 이는 올해 분양계획(13만5055가구) 대비 36.3% 증가한 수치로, 2010년 20만5490가구 이래 물량이 가장 많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11만8999가구로 올해(7만4868가구)보다 58.9% 늘었다. 경기가 6만7172가구, 서울 4만7158가구, 인천 4669가구다. 이에 반해 지방은 6만5135가구로 8.2% 증가하는 데 그쳤다.

건설사별 분양 계획을 살펴보면 대부분이 올해와 비교해 공급량을 늘려 잡았다. 1위는 대림산업으로 2만5811가구를 공급한다. 올해 8549가구를 공급(계획)한 것을 감안하면 3배나 된다. 내년 3월 서울 북아현동, 묵1동, 옥수동, 금호동 1가, 잠원동에서 재개발ㆍ재건축 물량 6530가구(일반분양 1221가구)를 시작으로 경기 용인ㆍ오산ㆍ평택ㆍ양주ㆍ화성, 충남 천안에서 분양을 잇는다.

이어 현대건설 1만7786가구, GS건설 1만7745가구, 포스코건설 1만3131가구, 1만746가구의 순이었다. 롯데건설(1만618가구)과 대우건설 (1만220가구)도 1만가구 넘게 분양 계획을 세웠다. 이 밖에 한화건설(749가구→3941가구), 한신공영 (470가구→2866가구) 등도 눈에 띄게 분양 물량을 늘렸다.
정부가 9ㆍ1 부동산 대책 등 연이어 발표한 대책의 영향으로 분양시장이 예상 외로 달아오르면서 주택시장이 올해보다 다소 나아질 것이라는 기대감이 깔린 영향으로 풀이된다.

주택협회 관계자는 "청약제도 간소화, 전매제한 완화, 재건축 규제 완화 등 부동산 관련 정책이 본격 시행되고 국회 계류되던 부동산 관련 3법이 처리되면서 그동안 침체됐던 부동산 시장을 살리는 불씨가 될 수 있다는 기대에 따른 결과"라고 설명했다. 다만 "유로존 장기침체, 미국 기준금리 인상 등 불확실성이 부각되고 있어 분양계획이 실제 공급으로 이어지려면 부동산 관련 잔존 규제 혁파와 실질 가계소득 증대가 뒷받침돼야한다"고 덧붙였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