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용카드 발급, 주민번호 대신 'ARS 인증' 받는다

최종수정 2018.09.07 23:31 기사입력 2014.12.30 07: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신용카드를 발급받기 위해 작성하는 가입 신청서에 주민등록번호 기입란이 사라진다.

30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이달부터 카드사 대부분 주민등록번호 대신 다른 개인인증수단을 사용한다. 금융당국은 내년 1월부터 카드 신청서를 통한 주민번호 수집을 금지하라고 지시했다.

삼성카드는 29일부터 주민번호 대신 '신청번호' 기입란을 넣어 새로 만든 신청서를 사용한다. 신청자가 자동응답전화(ARS)로 전화를 걸어 주민번호를 입력한 뒤 신청번호를 휴대전화 문자메시지(SMS)로 받으면 이를 신청서에 적는다.

신한카드도 이날부터 ARS를 통해 부여한 9자리의 고객 관리번호를 써넣는 방식으로 신청서 양식을 변경했다.

현대카드는 이달 1일부터 카드 신청 방식을 바꿨다. 역시 ARS 인증을 거쳐 고객에게 고유 번호를 부여하는 방식인데, 현대카드는 설계사가 고객을 직접 대면한 자리에서 인증 절차를 거치도록 했다.
롯데카드의 경우 휴대전화를 통한 '키패드 인증'을 도입한다. 가입자가 써낸 개인 휴대전화 번호로 인증번호를 전송받아 이를 입력하면 개인 인증이 완료된다. 롯데카드는 사업부로 갖고 있던 롯데멤버스 부문을 분사하면서 전산 연동문제를해결하는 절차로 인해 내달 6일부터 바뀐 인증절차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