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시아나, 사회공헌상 연이어 수상

최종수정 2014.12.24 09:56 기사입력 2014.12.24 09:56

댓글쓰기

23일 서울시 중구 충정로 소재 농협중앙회 본관 대강당에서 열린 '2014 도농교류 정부포상 시상식'에서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사장이 '도농교류 농촌사랑대상' 산업훈장을 받고 있다.

23일 서울시 중구 충정로 소재 농협중앙회 본관 대강당에서 열린 '2014 도농교류 정부포상 시상식'에서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사장이 '도농교류 농촌사랑대상' 산업훈장을 받고 있다.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아시아나항공 이 23일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인정받아 '도농교류 농촌사랑대상'과 '대한민국 교육기부대상'을 연이어 수상했다.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사장은 서울시 중구 충정로 소재 농협중앙회 본관 대강당에서 '도농교류 농촌사랑대상' 산업훈장을 받았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도농교류 농촌사랑대상'은 도농상생을 위한 기여도가 높은 기업 및 개인을 선정해 수상하는 상이다. 아시아나는 1사1촌 활동, 농산물 직거래 시행 등 지속적인 농촌 사회공헌활동 등 재능나눔 활동을 인정받아 산업훈장을 받았다.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사장은 "지난 9년간 매년 2차례씩 산초울마을 방문하면서 우리 임직원들에게 산초울마을은 또 다른 마음의 고향이 됐다"며 "아시아나는 산초울 마을에 대한 지속적인 후원으로 도농교류의 모범 사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아시아나는 이날 교육기부 프로그램인 '색동나래교실'을 높이 평가 받아 교육부 산하 한국과학창의재단 주관의 '대한민국 교육기부대상'도 수상했다.
'색동나래교실'은 아시아나항공의 다양한 직군에 종사하는 직원들이 청소년을 대상으로 직업 강의를 하는 교육기부활동이다. 조종사, 승무원, 정비사, 운항관리사 등 약 100여명의 '교육기부 봉사단'은 지난해 7월부터 약 5만여명의 학생들에게 직업 멘토 역할을 담당했다.

특히 지난 9월에는 농·산·어촌 지역 학생들에게 원격화상 '색동나래교실'을 시작해 직업인 멘토를 구하기 어려운 청소년들에게 큰 환영을 받고 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