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진당 해산, 차기 대선 후보들의 SNS 반응 온도차

최종수정 2014.12.21 11:02 기사입력 2014.12.21 10:59

댓글쓰기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지난 19일 헌법재판소가 통합진보당에 대한 정당해산 심판 결정을 내린 것과 관련, 여야 차기 대권주자들 극명한 반응을 보였다. 여권 주자들은 환영의 뜻을 보낸 반면, 야권 주자들은 유감의 뜻을 내비쳤다.

여권에서 유력한 대권 후보로 손꼽히는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헌재 판결이 나자마자 자신의 트위터에 "국가는 법에 의해 운영되며 법원의 판결을 존중하고 수용한다"고 글을 남겼다. 그는 "이 일을 계기로 사회 전복을 기도할 수 있다는 망상에서 벗어나야 한다"면서 "우리 사회에 다시는 이런 나쁜 정당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새누리당 보수혁신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문수 전 경기지사도 트위터에 "통진당 해산 결정과 통진당 소속 국회의원직 상실 결정을 환영한다"면서 "대한민국 헌법을 수호하는 애국적인 결정을 용감하게 내려주신 박한철 헌법재판소장과 재판관에게 기립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홍준표 경남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서 "국회의원은 정리가 됐는데 통진당 이름으로 지난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자치단체장, 기초 광역의원도 법무부가 일괄해서 헌재에 자격 상실 청구를 해서 정리해야한다”고 밝혔다. 그는 "종북 좌파가 진보로 행세하는 시대는 이제 지났다고 본다. 합리적인 진보정당의 출현을 기대한다"면서 "이번 헌재의 압도적인 결정은 방어적 민주주의의 의지표명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야권에서는 헌재 결정에 유감과 아쉬움을 표했다. 차기 당권을 노리고 있는 문재인 새정치연합 의원은 트위터에 "유권자들의 판단을 맡기는 것이 원칙이고 바람직한데 그렇지 못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유감을 표했다. 그는 "헌재 결정으로 통진당만 없어진 것이 아니라 민주주의도 상처입었다"며 "우리가 민주주의를 하는 이유는 다름을 포용하는 유일한 제도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안철수 새정치연합 의원도 트위터에 "헌법재판소의 판결을 존중한다"면서도 "저는 통합진보당의 활동에 동의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정당 해산 결정이라는 중대 사안은 헌법재판소가 아니라 국민과 유권자가 투표로 심판해야 할 몫이라고 생각한다는 점을 말씀드리고 싶다"며 거리두기에 나섰다.

한편 야권 차기 대선 후보 1위를 기록하고 있는 박원순 서울시장은 통진당 해산 판결에 대해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