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B, 자원외교 국정조사 출석 질문에 "구름 같은 이야기"

최종수정 2014.12.18 21:23 기사입력 2014.12.18 21: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 이명박(MB) 전 대통령은 18일 오후 측근들과 서울 시내 한 식당에서 가진 송년만찬 직전, 국정조사 증인으로 출석할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구름 같은 이야기를 하고 그러느냐"며 "추정해서 얘기하면 안된다"고 답했다.

이날 만찬은 지난 2007년 제17대 대통령 당선일과 생일이 겹치는 19일을 하루 앞두고 축하 차원에서 마련됐다.

이날 만찬에는 새누리당의 이재오 의원과 권성동 김용태 조해진 의원 등 친박 현역의원들을 비롯해 김효재 전 정무수석, 이동관 전 홍보수석, 권택기 전 의원 등 대선 캠프 초기부터 활동했던 20여명의 측근들이 참석했다.

이 전 대통령은 또 여야가 자원외교 국정조사에 합의한 데 대해서는 "국회에서 할 일 하는 일인데 나한테 물어보면 되느냐"며 답변을 피했다.

이 전 대통령은 만찬에서 "우리 모두 7년 전에 힘을 모았는데 여러분이 있어 오늘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도 자주 만나 서로 건강과 가정을 지키고 나라를 위해 기여할 수 있는 모임이 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권택기 전 의원이 전했다.
만찬에서는 최근 비선실세 의혹과 같은 정치 현안보다는 과거 선거 운동 과정과 당시 각료와 참모진의 근황에 대한 안부 등에 대한 얘기가 주로 오갔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 전 대통령은 재임 중 4대강 사업과 개발과 환경보전을 병행한 녹색성장 등 자신의 업적을 모은 자서전을 거의 마무리해 1월 중 출간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