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최 경위 유서내용 부인 "(선처) 제안 없었다"

최종수정 2014.12.15 06:58 기사입력 2014.12.14 20: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자살한 최모 경위가 자신과 함께 청와대 문건 유출 관련 수사를 받던 한모 경위를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회유하려 들었음을 암시하는 유서를 남긴 것에 대해 청와대가 강력 부인하고 나섰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14일 저녁 서면브리핑을 통해 "한모 경위를 민정수석비서관실의 어느 누구도 접촉한 사실이 없고 따라서 (선처) 제안도 없었다"고 밝혔다.

앞서 최 경위 유족들이 기자회견을 통해 공개한 유서에서 최 경위는 "민정비서관실에서 너(한 경위)에게 그런 제의가 들어오면 당연히 흔들리는 것은 나도 마찬가지일 것"이라며 "너무 힘들어하지 마라. 나는 너를 이해한다"고 적었다.

또 "이제 내가 이런 선택을 하게 된 것은 너와 나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 회사 차원의 문제이나 이제라도 우리 회사의 명예를 지키고 싶어 이런 결정을 한다"며 "이번 사태에서 'BH(청와대)의 국정농단'은 저와 상관없고 단지 세계일보 A기자가 쓴 기사로 인해 제가 힘든 지경에 오게 되고 조선일보에서 저를 문건 유출의 주범으로 몰아가 너무 힘들게 됐다"고 토로했다.

지난 11일 영장 실질심사에서 최 경위는 "민정수석실에 파견된 경찰관이 ‘혐의를 인정하면 불입건해줄 수 있다’고 한 경위에게 말했다고 (한 경위로부터) 들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유서의 내용은 이런 증언과 일치하는 것이다.
그러나 민 대변인은 "한 언론 보도를 보면 한 경위가 영장 실질심사에서 그런 일이 없었다고 담당 판사에게 밝힌 것으로 돼 있다"며 보도 내용을 인용해 최 경위의 유서 내용과 정면 배치되는 해명을 내놨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