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청와대 문건유출 혐의 최 모 경위 고향집 인근서 자살(2보)

최종수정 2014.12.13 18:45 기사입력 2014.12.13 17:26

댓글쓰기

속보[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청와대 국정개입 문건 유출 혐의를 받고 있는 최 모 서울지방경찰청 정보1분실 경위가 자살했다.

경찰에 따르면 최 경위는 13일 오후 2시30분경 경기도 이천시 고향집 인근 도로변에 세워둔 자신의 차량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최 경위의 차안에는 번개탄이 피워져있었고 최 경위의 손목에는 자해한 흔적이 있었다고 전해졌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