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건 유출 혐의 최모 경위, 압박있었나? 형이 밝힌 유서내용 살펴보니…

최종수정 2014.12.14 11:28 기사입력 2014.12.14 11:28

댓글쓰기

문건 유출 혐의 최모 경위 유족 입장 [사진=YTN 방송 캡쳐]

문건 유출 혐의 최모 경위 유족 입장 [사진=YTN 방송 캡쳐]


문건 유출 혐의 최모 경위, 압박있었나? 형이 밝힌 유서내용 살펴보니…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청와대 문건'유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던 중 스스로 목숨을 끊은 서울경찰청 정보 1분실 최모(45) 경위의 유족들은 "정치권이 동생을 죽음으로 몰고 갔다"고 주장했다.

최 경위의 형은 13일 오후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 장례식장에서 취재진에 "자기네가 한 일이 아닌데 누명을 뒤집어씌우니까 죽음으로 간 것"이라고 말했다.

"유서에는 '정보분실 명예를 지키기 위해 세상을 뜬다'고 쓰여 있었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그는 또 "유서는 추후 보도자료 형식으로 언론에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청와대에서 압박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대해 "검찰을 지시하는 것은 누구겠느냐"며 "위에서 하는 것 아니겠느냐. 동생은 얼마 전 전화통화에서 '퍼즐맞추기다'고 주장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최 경위 형은 "유서에는 '15년 공무원 생활로 전세 1억6000만원 중 6000만원이 빚이다. 모범공무원으로 살았고, 주위에서 그렇게들 말한다'고 돼있다"며 "지금은 경황이 없지만 때가 되면 동생을 죽음으로 몬 이유에 대해 우리 가문에서 밝히겠다"고 예고했다.

또 "유서에는 한 경위를 이해하고 사랑한다'는 내용과 정보분실 직원들에게 ‘사랑한다’는 말을 전하는 내용도 들어 있었다"고 덧붙였다.

유족들은 경찰에 부검을 요청했으며 경찰은 검사 지휘를 받아 14일 부검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