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 '땅콩리턴' 이어 中 '라면리턴'…국제적 甲질 횡행

최종수정 2014.12.14 15:45 기사입력 2014.12.14 15:45

댓글쓰기

중국 '라면 회항' [사진=YTN 방송 캡쳐]

중국 '라면 회항' [사진=YTN 방송 캡쳐]


韓 '땅콩리턴' 이어 中 '라면리턴'…국제적 甲질 횡행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한국에서 대한한공 조현아 전 부사장이 '땅콩 리턴' 사건으로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중국으로 향하던 여객기에서는 승객이 승무원에게 뜨거운 물을 끼얹어 여객기가 회항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13일(현지시각) 현지 언론에 따르면 에어아시아 소속 여객기가 지난 11일 승객 등 180명을 태우고 방콕 돈므앙공항을 이륙해 중국 난징으로 운항하던 도중에 중국인 승객이 서비스에 불만을 표출하며 소동을 일으켜 회항했다.

문제의 여성은 함께 여행하던 동료가 옆 좌석에 앉을 수 없게 되자 항공사 승무원에게 강한 불만을 제기했다.

주변 승객들이 자리를 양보했지만 그는 자신의 동료와도 언성을 높이기 시작했다. 이 승객은 이내 승무원을 향해 뜨거운 라면을 끼얹었다. 이 때문에 승무원은 응급조치를 받아야 했다.
태국 영공에서 돌발 상황이 발생하자 여객기 기장은 돈므앙공항으로 회항해 이들 중국인 일행을 내리게 한 후 다시 출발했다.

이륙이 5시간 늦어지는 바람에 항공편은 다음날 아침에 목적지인 난징에 도착해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이날 소동을 일으킨 중국인 여행객들은 태국 경찰에서 벌금처분을 받고 지난 12일 난징행 항공편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