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투기 정비대금 240억 빼돌린 업체 대표 구속영장

최종수정 2014.12.11 13:57 기사입력 2014.12.11 13:57

댓글쓰기

2년 6개월동안 도피했다 방위사업비리 합수단에 체포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공군 전투기 정비대금 수백억원을 빼돌린 뒤 도주한 납품업체 대표가 2년 6개월만에 붙잡혔다.

방위사업비리 정부합동수사단(단장 김기동 고양지청장)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등의 혐의로 항공기 부품제조업체 B사 대표 박모(53)씨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11일 밝혔다.
합수단에 따르면 박씨는 2006년 11월부터 2011년 12월까지 전투기 부품을 구매한 것처럼 서류를 조작해 공군 군수사령부와 방위사업청 등으로부터 정비대금 명목으로 240억원 상당을 가로챈 혐의 를 받고 있다.

박씨는 KF-16 등 전투기 정비에 기존 부품을 사용하고도 새 부품을 수입해 사용한 것처럼 허위 수입신고필증을 교부받는 수법으로 돈을 착복한 것으로 드러났다.

박씨는 이 과정에서 공군 군수사령부 검사관에게 5000만원 상당의 금품을 건넨 혐의도 받고 있다. 해당 검사관은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돼 징역 3년6월이 확정됐다.
감사원은 2010년 링스헬기 추락사고 이후 방산원가분야 기동점검을 하다 박씨와 같은 회사 임원 등의 범행을 적발해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다. 박씨와 범행을 공모한 임원 등 3명은 기소돼 징역 4년형을 확정받았다. 박씨는 검찰 수사가 시작되기 직전 도피했다 사건을 넘겨받은 합수단의 추적으로 지난 8일 체포됐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