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분노한 이재오 "朴정부 권력 사유화…민주적 책임감도 사라져"

최종수정 2014.12.12 10:14 기사입력 2014.12.11 11: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장준우 기자] 이재오 새누리당 의원이 11일 "현정부가 권력을 사유화하고 있다"며 비난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유신독재 권력에 대한 향수' 등 표현을 쓰는 등 격한 어조로 박근혜정부를 정면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권력구조 개편과 헌법개정' 정책토론회에 참석한 자리에서 "여당이기에 정부 이야기하는 것이 옳지 않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지만 당 이전에 국회의원으로 한마디 하겠다"며 "지금 정부가 하는 것을 보면 빗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현 정권이 옛날 박정희정권의 유신독재 권력에 대한 향수를 갖고 있지 않은가 생각이 든다"며 "이 정권이 하는 거 보면 권력의 독점을 넘어서 권력을 사유하는 것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 의원은 "정윤회 등 소위 십상시 사태를 보면 대통령이 한 말씀 가운데 이건 아니다 싶은 게 있다"며 "예를 들어 청와대 실세가 진돗개라거나 문전이 지라시라는 둥 이 말들은 권력을 사유화하지 않고서는 나올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지라시는 술자리에서 하는 소리지 공식적으로 대통령께서 말씀하실 용어가 아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공약 파기와 관련해서도 대통령의 사과가 없다고 꼬집었다. 그는 "국민들은 대통령이 아버지와 어머니가 되기를 바라는데, 각종 공약을 폐기하고도 미안하다는 말이 없다"며 "대통령 위치에 오르면 자기가 한 말을 번복할 때에는 국민에게 양해를 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현정부 들어 "민주적 책임 개념도 없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국민들이 세월호 참사를 지켜보면서 배가 침몰되고 완전 침몰하기까지 40분 동안 정부가 왜 구조를 못했느냐가 분노하는 이유 아니냐"며 "구조할 수 있는 시간에 정부가 무능력해서 사고가 더 낫다"고 비판했다. 그는 "직접적인 잘못은 법적처리하면 되는데 문제는 왜 구조할 수 있는 시간에 정부가 무능력해서 사고가 더 났기 때문에 (국민은 정부에) 책임져라 하는 것 아니냐"며 "책임은 내각수반이 지고 사퇴해야 하는데 우리나라 헌법에는 대통령이 내각 수반이라 그만둘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대통령과 여당 의원들 오찬자리에 관련해서도 "박 대통령이 '주변관리를 잘못해서 나라를 시끄럽게 해 미안하다'했어야 국민들이 이해를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정윤회씨가 검찰 수사를 받기 전에 기자들과 만나 언급한 '불장난' 발언에 대해서는 "국민들에게 사실여부를 떠나 제 문제로 시끄럽게 해 죄송하다 이런 이야기는 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