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스코, 특수강 매각 주가에 긍정적<대신證>

최종수정 2014.12.05 07:54 기사입력 2014.12.05 07: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대신증권은 5일 포스코( POSCO )에 대해 포스코특수강 매각은 단기·중기적으로 주가에 긍정적이라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40만원을 유지했다.

전날 포스코는 세아그룹과 포스코특수강 지분 72%를 세아베스틸 에 매각하는 계약서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매각대금은 약 1조1000억원이다.
이와 관련 이종형 대신증권 연구원은 "단기·중장기 포스코 주가에 긍정적 영향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만족할만한 조건으로 매각했다는 평가다. 이 연구원은 "현재 포스코와 세아베스틸의 주가순자산비율(PBR)이 각각 0.6배, 0.7배 수준이고, 지난해 포스코특수강의 별도 기준 상각전영업이익(EBITDA), 영업이익, 순이익이 각각 999억원, 445억원, 317억원임을 감안하면 포스코는 만족할 수 있는 조건으로 매각하는 상황"이라고 판단했다.

또 이번 매각은 권오준 회장 부임 이후 추진 중인 구조조정의 신호탄이라고 봤다. 이 연구원은 "약 6000억원의 현금유입과 동시에 권오준회장 부임 이후 추진중인 구조조정이 탄력을 받을 수 있는 계기"라며 "진행 중인 광양터미널, 포스코건설의 지분매각은 내년 상반기 구체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세아베스틸에 대해 이 연구원은 "국내 특수강 시장의 독보적 강자로 부상할 것으로 중장기 측면에서 긍정적인 인수"라며 "포스코특수강이 연결대상 자회사로 편입되면 약 150억원 이상의 지배주주순이익 증가하지만 별도기준으로 늘어나는 이자비용을 상쇄해 지배주주 순이익의 변화는 제한적일 전망"이라고 짚었다.


박미주 기자 beyon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